【기고문】안기영 국민의힘 양주시 당협위원장 ″GTX-C노선 양주역 정차가 절실하다″ > 명의명사칼럼

본문 바로가기
    • 구름 많음
    • 5.0'C
    • 2021.12.02 (목)
  • 로그인
사이트 내 전체검색

명의명사칼럼

【기고문】안기영 국민의힘 양주시 당협위원장 ″GTX-C노선 양주역 정차가 절실하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 21-06-26 18:33

본문

* 글쓴이, 안기영 (국민의힘, 양주시 당협위원장) / 옮긴이, 유광식 기자

 * 안기영 위원장

지난 6월 17일 GTX-C 노선의 사업시행자로 ′현대건설컨소시엄′이 선정되면서, 이 노선에는 인덕원역과 왕십리역 등 2개역이 추가로 신설될 것으로 보인다.

GTX-C노선기본계획에 따르면, ″정거장 추가 신설이 가능한 개수는 3개소 이하로 계획하여야 한다″고 되어 있다. 따라서 현재 10개역으로 돼 있는 사업이 13개까지 신설이 가능하다고 볼 때, 앞으로 추가 역 신설은 이제 1개역만이 남아 있다.

당연히 이 한 개의 추가 역은 양주역이 돼야 한다.

왜냐하면 현재의 교통 여건 뿐만 아니라 차후 양주시 발전을 위해서 반드시 GTX-C노선 양주역 정차가 절실하기 때문이다.

양주시 관내 전철 이용 현황 빅데이터에 따르면, 현재 양주시 관내의 전철 하루 평균 이용객 39,996건 중 49%인 19,736건이 양주역을 이용하고 있다.

만일 양주역 정차가 이뤄지지 않으면 양주시의 많은 지역 주민들이 의정부역을 이용할 가능성이 높아질 수 있다.

이 지역은 양주행정의 중심인 시청이 위치해 있고, 무엇보다 앞으로 ′양주역세권사업′과  ′양주테크노벨리사업′이 예정되어 있는 곳이다.

′양주테크노벨리′의 성공을 위해서도 청량리 등 서울 강북과 삼성역 등 강남과의 연결이 절실하다.

따라서 양주시 미래발전의 핵심지역인 양주역에 GTX-C노선이 정차해야하는 것은 양주시 미래를 위해서 지극히 당연한 것이다.

이렇게 되면 양주시의 장흥, 백석, 광적, 양주1동 등 서부지역과 양주2동, 옥정, 회천 등 동부지역의 신도시 인구의 늘어나는 교통 수요에도 대비할 수 있다.

경기북부 이웃인 포천시민들도 의정부역까지 가지 않고 양주역을 이용할 수 있다. 포천시는 그동안 제4차 철도망구축계획에 양주~포천~신철원 노선 반영을 제안하면서 전철 1호선 양주역 연결을 희망해 왔다.

또한 ″GTX-C 양주역 정차는 왕십리역(청량리역-왕십리역, 2.3km구간)이나 인덕원역(과천청사역-인덕원역 3km구간)과는 다르게 열차 운행에 있어 속도나 시간에 영향이 거의 없다″는 장점도 있다.

종착역인 덕정역에 양주역 정차시간 1~2분정도 지연된다는 것 외에 다른 부정적 영향은 없다.

이 노선은 도봉산역부터 대심도가 아닌 전철1호선의 기존 철로를 사용하기 때문이다. 기존 경원선의 지상철을 이용하므로 비용 대비 편익도 월등하다. *(자료-′2018년 의정부~금정광역급행철도건설사업 예비타당성 조사보고서′)

이러한 측면에서 지역 당은 조만간 국토교통부와 국회, 그리고 이번에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현대건설컨소시엄에 ′양주역 정차′를 정식 요청할 생각이다.

이는 지난해 7월 열린 ′GTX-C노선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주민공청회′에서 제기한 양주역 정차의 필요성에 대해, 사업 관계자가 ″민간사업자가 선정되면 검토해 볼 수 있다″는 답변을 들은 바 있기 때문이다.

이번 요청이 양주시 미래를 위한 것이니만큼, 시 당국과 지역의 모든 정당 관계자들의 관심과 협조도 필요하다.


회사소개 | 개인정보처리방침 | 서비스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모바일버전
 
등록번호 : 경기아00088 발행인: 김판용 편집인:김판용 취재본부장:이창주 보도본부장:이홍우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상대원동 2980번지 15호 대표전화 010-5281-0007
사업자등록번호 : 129-36-69027 인터넷신문 등록일자 : 2007년 1월30일 웰빙뉴스창간일 : 창간일 2005년 8월
웰빙뉴스 서울지사 주소 변경 서울시 서초구 양재동 287-1 동암빌딩 4층 싸이그룹 02-529-3232

Copyright ⓒ 2014 www.iwellbeing.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