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양주옥정물류센터 설치 논란, 지역 정치권의 ′아전인수′에 시민들 ′착잡′ > 취재수첩

본문 바로가기
    • 구름 많음
    • 14.0'C
    • 2024.04.23 (화)
  • 로그인
사이트 내 전체검색

취재수첩

[기자수첩] 양주옥정물류센터 설치 논란, 지역 정치권의 ′아전인수′에 시민들 ′착잡′

″오는 4.10 총선에서 양주시민들의 깊은 눈이 더욱 필요해 보인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유광식 기자 작성일 24-02-13 17:02

본문

ec2b73d775171153d52ccc1fe265763b_1707811153_24.jpg

사진) 유광식 기자


지난 21년 9월 사업 허가가 난 양주옥정동물류센터 설치에 대한 논란이 지금까지도 지역 정치권에서 입방아가 뜨겁다. 


무엇보다 이를 지켜보는 양주시민들의 마음은 착잡하기만 하다. 


사업의 진정성 여ㆍ부에 대한 얘기가 아니다. 


각 당 정치인들의 무책임한 ′아전인수′ 주장이 문제다. 


시민들은 지금 "양주시와 해당 사업자가 서로 신뢰를 잃고, 자칫 사업 자체가 늪에나 빠지지 않을까(?)"를 걱정하고 있는 것이다. 


논란은 민간사업자 A업체가 지난 2021. 5월 양주시 고암동 593-1 부지에 지하 3층, 지상 5층 규모의 창고시설을 짓겠다며 건축허가를 신청해, 그해 9월 양주시청이 허가를 내준 것이 알려지면서 불거졌다. 


해당 이슈는 그 이후 때때마다 지역 언론과 정치권이 찾는 단골 가십이 됐다. 


이 사업과 관련 당시 양주시의 입장은 ″옥정택지지구 내 대형물류센터 건축 허가는 문제없다″였다. 


시 관계자는 ″해당 부지는 한국토지주택공사가 옥정신도시 조성 시 도시지원시설 용지로 지정한 토지로 정상적 절차로 허가를 신청하면 허가를 내줄 수 밖에 없다″는 입장을 그동안 밝혀왔다. 


특히 ″소음ㆍ분진ㆍ교통체증ㆍ불법주차 문제 등 시민들이 우려하는 사항에 대해서는 주민 피해를 최소화하도록 사업자와 다각적인 방안을 모색하는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도 했다. 


이러한 시의 입장은 민선 7기에서 8기, 민주당에서 국힘당으로 시정 집행부가 바뀌었어도 행정의 연속성은 지금까지 유지돼 왔다. 


한편 이러한 상황에서 당해 사업 추진과 관련한 지역 정치인들의 오락가락 주장은 양주 시민들을 많이 헷갈리게 하고 있다. 


양주 지역 민주당과 국힘당의 모습이 그렇게 보인다. 


우선 민주당 양주 지역위원회(위원장 정덕영)는 지난 4일 집회를 가졌다. 


이들의 요구는 ″강수현 현 시장은 옥정물류센터 설치를 즉각 ′직권취소′하라는 것″이었다. 


정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시민들께서 민주당이 주도하는 집회를 열어달라고 요구해 집회를 하게 됐다″며, ″′직권취소′ 공약을 내세워 당선된 시장이 이제 와서 시민들과의 약속을 내팽개치고 있다″고 했다. 


또 ″현재 시는 용도변경을 내용으로 사업자와 협상 중이라고 하는데, 사업자는 지금 공사를 계속하고 있다″며, ″사업자가 공약도 이행하지 않는 시장과 시를 과연 무서워 하겠느냐(?)″고 따져 묻기도 했다.  


하지만 이에 대해 상대 당의 주장은 달랐다. 


국민의힘 양주 지역위원회(위원장 안기영)는 다음 날 이를 반박하는 입장문을 발표했다. 


내용은 ″옥정물류센터는 지난 민선 7기 민주당 이성호 시정 때 허가를 내 준 사안″이라며, ″잘못이 있다면 민주당이 먼저 시민들에게 사과를 해야 한다″는 것이었다.


″지난 2년간 민주당은 물류센터 인ㆍ허가에 대해 말 한마디 없다가 이제 와서 ′직권취소′를 이야기할 자격은 없다″고도 했다. 


결국 ″악재(?)를 생산해 놓고도 이를 ′직권취소′하라는 민주당의 요구가 옳은 것인가.. 아니면 행정의 연속성 차원에서 고민하며, 다른 대안을 찾고자 한다는 현 시정이 옳은가..″에 대한 판단이 필요한 시점이다. 


이 시점에서 어느 쪽 정치인들도 양주시의 진정한 이익이 아니라 오직 자신들의 이익만을 위해서 억지 주장을 펴고 있다고 보면, 그들에게 욕먹을 일인가.. 궁금하다. 


4.10 총선을 두 달 앞두고 양주 시민들의 깊은 눈이 더욱 필요해 보인다. 


회사소개 | 개인정보처리방침 | 서비스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모바일버전
 
등록번호 : 경기아00088 발행인: 김판용 편집인:김판용 취재본부장:이창주 보도본부장:이홍우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상대원동 2980번지 15호 대표전화 010-5281-0007
사업자등록번호 : 129-36-69027 인터넷신문 등록일자 : 2007년 1월30일 웰빙뉴스창간일 : 창간일 2005년 8월
웰빙뉴스 서울지사 주소 변경 서울시 서초구 양재동 287-1 동암빌딩 4층 싸이그룹 02-529-3232

Copyright ⓒ 2014 www.iwellbeing.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