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진흥청 금불초 말린 꽃, ‘선복화’, 코로나바이러스 증식 막아 > 웰빙 푸드

본문 바로가기
    • 비 60%
    • 18.0'C
    • 2024.05.26 (일)
  • 로그인

웰빙 푸드

농촌진흥청 금불초 말린 꽃, ‘선복화’, 코로나바이러스 증식 막아

한국한의학연구원, 연세대 공동 연구…감염 세포서 확인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 23-08-13 08:16

본문

ac34c819b7f5f1df2eaee5f6ebf698dd_1691881786_31.png 

사진 : 여름철 피는 노란색의 국화과 식물 ‘금불초*’, 이 금불초 꽃을 볕에 말린 한약재를 ‘선복화(旋覆花)’라고 한다.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감기 기침 등의 치료제로 사용돼 온 선복화가 코로나바이러스에 효과가 있음을 한국한의학연구원 이익수 박사팀, 연세대학교 박준수 교수팀과의 공동 연구로 확인했다.

연구진은 약용식물을 이용한 코로나바이러스 저해 연구의 수행 과정에서 선복화를 선발했다. 이어 선복화로부터 플라보노이드 등 성분 5종을 분리하고 이들의 화학적 구조와 항바이러스 효과를 밝히는 데 성공했다.

코로나19 바이러스(SARS-CoV-2) 증식은 효소(3CL-프로테아제)* 작용으로 일어나는데, 선복화의 플라보노이드 화합물을 약 30마이크로몰(μM) 농도로 처리한 결과, 효소(3CL-프로테아제) 작용을 50%까지 막을 수 있었다.

* (항바이러스제 개발) 바이러스 증식에 필수 효소를 타깃으로 저해제를 우선 찾음

아울러, 선복화의 화합물은 사람 코로나바이러스(HCoV-OC43)도 막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화합물 중 가장 우수한 저해 효과를 보인 유파틴(eupatin) 성분을 바이러스 감염 세포에 처리한 결과, 매우 낮은 농도(0.5~10마이크로몰(μM))에서도 사람 코로나바이러스 증식에 필수적인 3개 유전자(M, N, RdRP)의 작용을 막는 것이 확인됐다.

이번 연구 결과는 올해와 지난해 국제학술지 ‘국제분자과학저널(2023)’과 ‘국제생물고분자학회지(2022년)’에 실려 학술적으로 인정을 받았다.

한국한의학연구원 이익수 책임연구원과 연세대학교 박준수 교수는 “이번 연구는 우리나라 곳곳에서 쉽게 재배할 수 있는 선복화의 성분이 항바이러스 효과가 있음을 확인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앞으로 약용식물을 이용한 항바이러스 기초 연구를 지속해 나가겠다.”라고 전했다.김판용 기자

      성남시자원봉사센터
      가로등
      광고문의


    영상갤러리

회사소개 | 개인정보처리방침 | 서비스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모바일버전
 
등록번호 : 경기아00088 발행인: 김판용 편집인:김판용 취재본부장:이창주 보도본부장:이홍우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상대원동 2980번지 15호 대표전화 010-5281-0007
사업자등록번호 : 129-36-69027 인터넷신문 등록일자 : 2007년 1월30일 웰빙뉴스창간일 : 창간일 2005년 8월
웰빙뉴스 서울지사 주소 변경 서울시 서초구 양재동 287-1 동암빌딩 4층 싸이그룹 02-529-3232

Copyright ⓒ 2014 www.iwellbeing.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