팽이버섯 혈중 콜레스테 수치를 낮추고 심혈관질환 예방효과 있다. > 한의원/한방

본문 바로가기
    • 흐림 30%
    • 17.0'C
    • 2023.03.22 (수)
  • 로그인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한의원/한방

팽이버섯 혈중 콜레스테 수치를 낮추고 심혈관질환 예방효과 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 22-11-07 20:44

본문

4bd09670d0643f175d5e82267ec624da_1667821465_26.jpg


‘팽이’는 ‘겨울버섯(winter mushroom)’으로 불린다. 대량 재배가 아닌 야생에서 자랄 경우, 겨울철 나무 그루터기에서 버섯이 발생하기 때문이다. 별명에 걸맞게 찌개, 탕류 등 따뜻한 요리와 잘 어울린다.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겨울을 앞두고 단순 부재료로 인식돼 온 팽이버섯 소비를 늘리고자 최근 연구한 팽이의 기능 성분과 우리 품종의 특징을 소개했다.

연구진이 2020년부터 2022년까지 팽이버섯의 영양학적 가치를 분석한 결과, 팽이는 느타리 등 다른 버섯에는 없는 ‘알파-리놀렌산’을 함유(100g당 약 0.5g 정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오메가-3 지방산 중 하나인 알파-리놀렌산은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고 각종 심혈관질환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되는 성분이다.

또한, 팽이는 면역세포의 기능을 높이는 베타글루칸(100g당 19~32g)과 체내 활성산소를 없애 항산화에 효과적인 폴리페놀(100g당 25~73㎎) 함유량이 풍부했다. 

특히 이들 성분은 흰색보다 갈색 팽이에 1.3~1.8배 정도 더 많이 들어있었다.

아울러 팽이에는 자원마다 차이가 있었으나 가바(GABA) 성분이 1㎖당 약 10~50㎍이 들어있었다. 

가바는 뇌세포 대사기능을 촉진하고 신경안정에도 도움을 주는 성분으로 혈압 조절 효과가 보고돼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버섯과 장갑열 과장은 “현재까지 진행한 기능성 연구를 바탕으로 기존과 차별화된 팽이 품종을 개발하고 현장에 보급하는 데 힘쓰겠다.”라며 “영양이 풍부하고 가격도 저렴한 팽이로 환절기 건강을 챙기길 바란다.”라고 전했다.김판용기자



회사소개 | 개인정보처리방침 | 서비스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모바일버전
 
등록번호 : 경기아00088 발행인: 김판용 편집인:김판용 취재본부장:이창주 보도본부장:이홍우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상대원동 2980번지 15호 대표전화 010-5281-0007
사업자등록번호 : 129-36-69027 인터넷신문 등록일자 : 2007년 1월30일 웰빙뉴스창간일 : 창간일 2005년 8월
웰빙뉴스 서울지사 주소 변경 서울시 서초구 양재동 287-1 동암빌딩 4층 싸이그룹 02-529-3232

Copyright ⓒ 2014 www.iwellbeing.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