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SK종합화학 나경수 사장 2021년 신년사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21.01.07 10:14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지난 2020년은 코로나19로 인한 택배 수요 증가에 따라 폐플라스틱 이슈 해결 필요성이 더욱 크게 대두된 한 해였다. SK이노베이션 화학사업 자회사인 SK종합화학의 나경수 사장은 20201년 신년사를 통해 “이러한 폐플라스틱 환경 이슈로 인한 위기는 오히려 SK종합화학의 사업을 Green Business 로 혁신할 수 있는 기회”라며, “변화하는 세상에 한발 앞서 대응하고 준비하는 한 해를 만들어 가기 위해 세 가지 사항을 중점적으로 추진하자”라고 밝혔다.
< > 첫째, 착한 플라스틱이 지속 활용되도록 순환경제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해 나가자
SK종합화학 나경수 사장은 “사용된 플라스틱이 모두 회수, 재활용되어 다시 제품으로 만들어지는 순환경제를 구축한다면, 플라스틱의 유용성은 발전시키고 무분별한 플라스틱 폐기물로 인한 환경 문제는 해결할 수 있다”라며, “친환경 솔루션 제품을 개발하는 것 뿐만 아니라 플라스틱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기술을 기반으로 순환경제 비즈니스 모델을 구체화해 나가야 한다”라고 말했다.
나경수 사장은 ”2021년은 SK종합화학이 주도적으로 순환경제를 구축해 세상을 바꾸는 착한 플라스틱이 지속 활용될 수 있도록 친환경 기업으로 변화하는 한 해로 만들어 나가자”라며 순환경제 구축을 강조했다.

< > 둘째, 폐플라스틱 환경 문제 해결을 통해 사회로부터 신뢰를 쌓아가자
SK종합화학은 지난해 11월 한국포장학회 등 패키징 산업 관련 민/관/학계 이해관계자들과 함께 ‘대한민국 패키징 포럼’ 을 개최한 바 있다.
나경수 사장은 “당시 포럼에 참석한 기업, 학계, 정부 관계자들과 플라스틱 자원 순환경제 구축에 대해 토론하면서 플라스틱 이슈에 대한 사회적 책임과 요구가 훨씬 더 커졌음을 실감했다”라며, “폐플라스틱 환경 문제 해결을 위한 SK종합화학의 계획에 대해 이해관계자들과의 공감대가 아직 부족한 부분이 있지만, 끊임없이 설득하고 구체적인 성과들을 통해 약속을 지켜 나간다면 SK종합화학의 진정한 가치를 시장에서 인정받을 수 있을 것이라 확신한다”라고 말하며 앞으로의 폐플라스틱 환경 문제 해결을 위한 적극적 행보를 밝혔다.

< > 셋째, 확신과 자신감을 가지고 ‘Green for Better Life’를 함께 만들어 가자
마지막으로 SK종합화학 나경수 사장은 “사회로부터의 신뢰를 이뤄내는 데 가장 중요한 것은 구성원들”이라고 강조하며, “기존 사업은 지속가능성을 확보하고 순환경제 완성을 위한 역량 강화를 통해 혁신을 추구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변화와 실행의 주역인 구성원들이 확신과 자신감을 가지고 모두가 행복한 미래, ‘Green for Better Life’ 를 함께 만들어 가자고 당부했다. 이창주기자
 

[ Copyrights © 2017 웰빙뉴스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