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빙 TOP뉴스



와타나베 세계지질공원 평가위원, 한탄강 가치 현장 확인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8.02.22 08:37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경기도와 강원도가 유네스코(UNESCO) 세계지질공원 평가위원을 초청, 한탄강 국가지질공원의 세계지질공원 등재의 당위성을 강화하기로 했다.

22일 도에 따르면,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평가위원인 와타나베 마히토(渡辺真人) 박사가 222일부터 25일까지 나흘간에 걸쳐 경기·강원 일원의 한탄강 국가지질공원을 방문한다.

일본 출신의 와타나베 마히토 박사는 일본 지질공원위원회와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협의회(UNESCO Global Geopark Council)에 속해있는 지질학 전문가로, 현재 세계지질공원 인증에 필요한 실사와 심의를 맡는 평가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와타나베 박사는 먼저 22일 한국에 도착한 뒤 23일 오전까지 강원도 철원을 찾아 고석정, DMZ 두루미타운, 평화전망대 등을 둘러본다. 이어 23일 오후 경기도 포천으로 넘어와 24일 오전까지 화적연과 멍우리 협곡, 비둘기낭 폭포, 아우라지 베개용암, 한탄강 지질공원센터 등을 답사한다.

끝으로 24일 오후부터 25일까지는 당포성, 전곡리 선사유적, 재인폭포, 백의리층 등 연천지역 지질명소 등을 둘러보는 것으로 모든 현장일정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또한 와타나베 박사는 24일 오후 2시 연천 수레홀 아트홀에서 전문가 워크숍에 참석해 우경식 강원대 교수, 길영우 전남대 교수 등 국내 지질학 전문가들과 함께 한탄강 지질공원의 국제적 가치를 주제로 의견을 나누고, 세계지질공원 인증을 위해 양도가 준비해야 할 사항을 조언하는 시간도 갖는다.

경기·강원 양도는 이번 방문을 통해 한탄강이 지닌 미적 가치, 과학적·생태학적 중요성, 역사·문화적 가치, 지질학적 특성 등에 대해 충분히 설명하고, 세계지질공원 인증 당위성을 한층 더 강화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김종천 포천시장, 김규선 연천군수, 이현종 철원군수 등 양도의 관련 지자체장이 직접 나서 와타나베 박사와 간담회를 갖기로 했다.

특히 앞서 지난해 5월에는 이브라힘 코무(Ibrahim Komoo)   세계지질공원 네트워크 부의장이 한탄강 일원을 방문해 세계적인 지질학적 가치를 충분히 지닌 곳이라고 평하며 긍정적 신호를 보낸 바 있다.

이상규 도 공원녹지과장은 앞으로도 한탄강의 국제  적 가치를 발굴·발전시켜 유네스코 인증 기준에 충족할 수 있도록 양도가 힘을 합쳐 철저히 준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기도와 강원도는 지난해 3월부터 학술 연구용역 등 한탄강의 세계지질공원 인증을 위한 공동 노력을 기울여왔다.

더욱이 지난해 12월 열린 제18차 국가지질공원위원회 심의 당시 보완사항으로 지적됐던 한탄강의 국제적 가치 입증에 대한 논문을 올 3월 국제적 학술지에 투고 예정에 있어, 오는 3~4월 중 열릴 세계지질공원 후보지 추천심의 통과는 무난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에 따라 경기도는 201  89월까지 모든 절차를 마쳐 유네스코(UNESCO) 측에 최종 신청서를 전달할 계획이다.

 

 


 

[ Copyrights © 2017 웰빙뉴스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