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빙 TOP뉴스



법원판결 가족이라도 노동 제공하고 임금 받는다면 근로자로 인정해야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8.10.22 13:54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같이 사는 가족이라도 법인 대표이사와 근로자 사이에 사용
종속관계가 존재하고임금 목적의 근로관계가 성립한다면 근로기준법」 상의 근로자로 보아야 한다는 행정심판 결과가 나왔다.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박은정소속 중앙행정심판위원회(이하 중앙행심위)는 대표이사의 지휘감독 아래 근로자가 임금을 목적으로 노동을 제공했다면 대표이사와 근로자가 친족관계이더라도 실질적인 근로자로 보아야 한다고 결정했다.
 
경북 경주시에서 조경수 및 초화류의 생산판매업을 하고 있는 A농업회사법인은 올해 3월 경남 김해시에 농장(이하 김해사업장)을 새롭게 개설하면서 대표이사의 아들을 근로자로 채용하고 근로자 보호 등을 위해 근로복지공단에 김해사업장에 대한 고용 및 산재보험 보험관계 성립신고를 했다.
 
그러나 근로복지공단은 김해사업장이 친족만으로 구성된 상시근로자 1인 미만 사업장이라며 보험관계 성립신고를 반려했다이에 A농업회사법인은 대표이사와 같이 사는 친족이라는 이유로 보험관계 성립신고를 반려한 것은 부당하다며 이를 취소해 달라고 올해 3월 중앙행심위에 행정심판을 청구했다.
 
중앙행심위는 가족이 운영하는 사업장에 근무한다고 하더라도 회사와 근로자 간에 사용종속관계가 존재하고해당 근로자에게 매월 급여가 지급되는 등 근로관계가 있다면 관련 규정에 따라 근로자로 인정될 수 있다고 보고 A농업회사법인 김해사업장의 보험관계 성립신고를 반려한 공단의 처분은 잘못이라고 결정했다.
 
중앙행심위 임규홍 행정심판심의관은 이번 행정심판 결정으로 A농업회사법인 소속 김해사업장이 고용 및 산재보험의 적용 사업장으로 인정됨에 따라 해당 근로자도 실업이나 재해 발생 시 사회보장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한편중앙행심위는 지난 5월 1일부터 신속하고 공정한 사건 해결을 위한 조정제도를 시행중에 있는 바중앙행심위는 사건의 법적사실적 상태와 당사자와 이해관계자의 이익 등 모든 사정을 고려한 후 당사자의 동의를 받아 조정을 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오는 11월 1일부터는 행정심판에 국선대리인 제도가 도입되는데이를 통해 행정심판 청구인이 경제적 능력으로 대리인을 선임할 수 없는 경우 중앙행심위에 국선대리인 선임을 신청할 수 있게 되며현재 구체적인 사항은 하위법령으로 개정 중에 있다.김판용기자
 

[ Copyrights © 2017 웰빙뉴스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