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빙 TOP뉴스



돼지고기 부위별 돼지고기 조리법 소개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9.02.07 08:53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기해년 돼지해를 맞아 돼지고기로 만들 수 있는 다양한 조리법을 소개했다.
풍요와 복을 상징하는 돼지는 우리 국민이 가장 사랑하는 육류로, 2017년 기준 국민 한 사람이 평균 24.5kg을 먹은 것으로 나타났다. 
돼지는 대가리부터 발끝까지 버릴 것 없이 부위에 따라 다양한 맛을 즐길 수 있다.

살= 껍질을 제거하지 않은 삼겹살로 껍질과 안쪽 살코기 2겹이 더해져 총 5겹으로 보여 오겹살이라 한다. 껍질의 쫀득한 식감으로 인기가 많은 부위다.
오겹살에 와인을 넣어 색다른 맛과 향을 느낄 수 있는 '오겹와인구이찜'을 만들 수 있다.
앞다리살= 운동량이 많은 부위로 근육이 잘 발달돼 있어 지방 함량이 적다. 다른 부위에 비해 색이 짙고 선명하며, 탄력과 윤기가 있는 것을 구입하는 것이 좋다.
구수한 된장과 쫄깃한 식감이 어우러진 '돈육된장찌개', 샐러드처럼 아삭하게 즐길 수 있는 '돈육채볶음'을 만들 수 있다.
뒷다리살= 단백질, 비타민 A, B1 등이 많이 들어 있는 고단백 저지방 부위다. 센 불에 볶으면 질겨지므로 얇게 썰거나 다져 조리하거나 수분을 더해가며 은근히 끓인다.
겨울철 따뜻하게 끓여 먹기 좋은 '돼지고기콩나물짜글이', 체중 조절 중에도 부담 없는 '마늘소스수육'을 만들 수 있다.
돼지고기와 관련된 더 많은 음식 정보는 농촌진흥청 농업기술포털 '농사로(http://www.nongsaro.go.kr)---이달의 음식'에서 찾아볼 수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식생활영양과 유선미 과장은 "쉽게 구할 수 있는 돼지고기로 다양한 음식을 만들어 먹으며 기해년 돼지해를 활기차게 시작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김판용기자


 

[ Copyrights © 2017 웰빙뉴스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