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빙 TOP뉴스



주말농장 . 텃밭가꾸기 ‘꿀팁’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9.03.11 10:33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겨우내 얼어있던 텃밭을 정리하고 새롭게 한해 재배를 준비해야 하는 시기를 맞아 텃밭을 준비하는 도시민을 위한 알짜 정보를 제시했다.
먼저, 텃밭 준비는 ①작물 결정하기 ②도구 준비하기 ③밑거름 주기 ④밭 갈기 ⑤이랑 만들기 순으로 이뤄진다.  
3월 하순, 4월 초엔 텃밭 작물의 씨앗(당근, 콩, 맨드라미 등)을 뿌리거나 알뿌리(감자 등), 모종(배추, 상추, 엔다이브, 일당귀 등)을 아주심기 한다. 
심을 작물을 결정했다면 씨앗 뿌리거나 아주심기 약 2주 전에 미리 거름을 주고 땅을 다진다.
땅 준비는 삽으로 흙을 뜨거나 뒤집고 쇠스랑으로 돌을 골라내거나 이랑을 평평하게 일구는 과정을 말한다. 이외에 호미, 물뿌리개, 가위와 같은 필수 도구들도 준비해둔다.
거름은 토양의 영양 상태에 따라 다르지만, 일반적으로 밭 10㎡에 퇴비 10~20㎏을 뿌려준다.
이때 흙과 잘 섞어가며 밭을 갈아준다. 
섞을 때는 한 삽 깊이로 땅을 파고 뒤집어 흙을 잘게 깨고 쇠스랑으로 평평하게 고른다.
물이 잘 빠질 수 있도록 두둑을 만들고 고랑을 파는데, 이를 이랑이라 한다. 
두둑은 성인 기준으로 양쪽에서 손이 닿기 좋게 1m~1.2m가 적당하다.
준비를 마친 밭에 씨앗을 뿌릴 때는 씨앗 크기의 2~3배 깊이로 적당한 간격을 두고 2~3알을 넣은 뒤 흙을 덮고 충분한 양의 물을 준다.
씨앗을 뿌리고 떡잎이 나오면 웃자라거나 약한 싹을 솎아준다. 
이때 작물 포기 사이 간격이 너무 좁으면 잘 자랄 수 없으므로 과감히 솎아낸다.
아주심기를 하려면 좋은 모종을 고르는 것이 먼저다. 뿌리가 하얗고 굵으며 뿌리털이 잘 발달되어야 한다. 키가 너무 크지 않으며, 줄기 굵기와 마디 간격, 잎 크기가 적당하고 병해충 피해를 입지 않고 꽃대가 생기지 않은 것을 선택한다. 모종을 아주 심을 때는 밭에 5~10㎝ 깊이로 땅을 파내고 그 자리에 물을 가득 채운다. 
물이 모두 스며든 다음 모종의 뿌리를 넣고 흙을 살짝 북돋아 심어준다.
텃밭 작물 재배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국립원예특작과학원 누리집(→텃밭 가꾸기'를 참고하면 된다. 
                                                     김판용기자
 

[ Copyrights © 2017 웰빙뉴스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