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빙 TOP뉴스



미세먼지 잡는 도시숲, 우울증상 18.7% 완화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9.03.11 10:46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전국이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으로 시민들이 스트레스를 연일 받고 있다. 
계절을 가리지 않고 답답한 날이 계속되면서 미세먼지 문제는 신체 건강뿐만 아니라 정신적인 건강까지 위협하는 수준에 이르렀다. 국외 연구결과에서도 초미세먼지와 미세먼지가 10㎍/㎥ 증가하면 아동의 정신질환이 4% 증가한다고 하였다.
이러한 상황에서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전범권)은 도시숲이 가장 많은 지역에 사는 사람의 우울증상 위험도가, 도시숲이 가장 적은 지역에 사는 사람보다 평균 18.7% 낮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국립산림과학원 도시숲연구센터와 고려대학교 이종태 교수 연구진이  2009년 국민건강조사자료를 바탕으로 7개 특·광역시에 거주하는 성인 65,128명을 대상으로 도시숲과 우울증상(depressive symptoms)의 연관성에 대해 평가한 결과 도시숲의 우울증상 완화 효과를 확인했다.

연구는 위성영상자료를 통해 정규식생분포지수(Normalized Difference Vegetation Index, NDVI)를 산출하여, 7개 도시의 각 구(區)의 도시숲의 녹색 정도를 평가해 도시숲이 가장 적은 지역(Quartile 1)부터 도시숲이 가장 많은 지역(Quartile 4)까지 4분위(quartile)로 나누었다.

또 각 개인의 성별, 교육수준, 직업, 소득수준, 혼인 유무, 건강 행태 및 지역의 경제 수준 등 우울증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다른 요소들의 효과를 보정하였고, 우울척도(Center for Epidemiological Studies Depression Scale, CES-D) 문항으로 평가하여 총점이 16점 이상인 경우 우울증상이 있는 것으로 간주하여 도시숲과 우울증상과의 관련성을 면밀하게 조사하였다.
그 결과, 도시숲이 가장 적은 지역(Quartile 1)의 우울증상 상대위험도를 1로 가정하였을 때, 도시숲이 가장 많은 지역(Quartile 4)에 사는 사람의 평균적인 우울증상 위험도(risk)는 0.813으로 평균 18.7% 낮게 나타났다.
이번 도시숲과 우울증상 관련 연구 결과는 최근 미세먼지와 폭염으로 인한 피해를 저감하는 도시숲의 국민 정신 건강 증진에 대한 효과를 통계학적으로 분석한 결과로서, 시민은 도시숲에 머무는 자체만으로 정신건강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는 것으로 기대된다.
환경 연구와 공중 보건 국제 저널(International Journal of Environmental Research and Public Health) 온라인판 게재됐다.
권진오 도시숲연구센터장은 “이번 연구는 도시숲의 미세먼지와 폭염 완화 등 환경개선기능 뿐만 아니라 국민의 정신건강에 유익함을 과학적으로 입증한 계기”라고 밝혔으며, “도시숲은 지역주민의 걷기 및 운동을 유도하고, 만남의 장소를 제공하여 사회적 교류를 증대시킴으로써 거주민들의 정신건강 증진에 도움을 줄 수 있다.”라고 설명하였다.
이종태 고려대 교수는 “도시숲은 미세먼지의 저감 효과뿐만 아니라, 도시 거주민의 건강을 증진시킴으로써 대기오염에 대한 신체적 저항성을 증대시킬 수 있다”며 “도시숲 조성은 미세먼지에 대응하는 저감 및 적응 전략 중 하나로서 중요성이 크다.”라고 말했다.김판용기자

 

[ Copyrights © 2017 웰빙뉴스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