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빙 TOP뉴스



휴가철 보양식 !! 닭안심과 풋고추 이색 요리을 소개 합니다.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9.08.11 07:29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매달 ‘이달의 식재료’를 선정하고 올바른 농식품 정보와 이를 활용해 소비자들이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조리법을 소개하고 있다.
8월에는 제철 식재료인 풋고추, 닭안심을 이용해 만든 휴가철 이색 요리와 집에서 휴가를 즐기는 홈캉스 족을 위한 여름용 반찬들을 소개한다.
닭은 우리나라 사람들이 즐겨먹는 육류 중 하나로 단백질, 미네랄이 풍부해 여름철 보양식 재료로 손꼽힌다. 
크게 가슴, 다리, 날개 세 부위로 나뉘며, 가슴 부위는 가슴살과 안심으로 구분된다.
닭안심은 지방이 매우 적고 다른 동물성 식품에 비해 단백질 함량이 높아 체중 조절이 필요한 운동선수, 활동량이 많은 청소년, 위장이 약한 사람 등에게 좋은 단백질 공급원이다.
닭고기는 불포화지방산과 리놀레산을 함유하고 있어 하는 효과가 있으며, 필수아미노산이 풍부해 두뇌성장을 돕고 뇌신경 전달물질의 활동을 촉진시킨다.
닭안심은 부드럽고 담백해서 튀김이나 볶음, 찜 등에 적합하다. 
손질할 때에는 중간에 박혀있는 하얀 심줄을 잡아당겨 빼내도록 한다.
조리법으로 ‘닭안심 김치스튜’, ‘닭안심 스프링롤’, ‘닭안심 두유냉우동’을 소개했다.



풋고추는 껍질째 먹는 대표적인 과채류로 매운맛이 적은 일반 풋고추, 매운 청양, 조림용 꽈리, 맵지 않고 수분이 많은 오이맛 고추 등이 재배되고 있다.
일반 풋고추는 매운맛이 상대적으로 적다. 
청양고추는 고유의 매운맛과 감칠맛을 지녔으며, 꽈리고추는 부드럽고 연해 조림용으로 많이 사용된다. 
오이맛 고추는 매운맛이 약하고 맛과 향이 우수해 생으로 먹기 좋다.
국가표준식품성분표에 따르면 풋고추의 비타민 C 함량은 약 44㎎/100g으로 과일류 못지않은 비타민C 급원식품이다. 
매운맛 성분인 캡사이신은 암의 생성·진행·전이 모든 단계를 차단하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보고된 바 있다.
풋고추 적정 저장온도는 7℃이며, 너무 낮은 온도에 노출됐을 때 속이 검게 변하는 경향이 있으므로 보관에 주의가 필요하다.
조리법으로 ‘풋고추 돼지 등갈비구이’, ‘풋고추 물김치’, ‘풋고추 새우살 튀김’, ‘잔멸치 풋고추조림’을 소개했다.
정부혁신의 하나로 제공되는 8월의 식재료 관련 상세 내용은 농촌진흥청 농업기술포털 ‘농사로(-이달의 음식’에서 볼 수 있다.
농사로에는 선정 식재료의 유래, 구입요령, 보관 및 손질법, 섭취방법, 영양성분 등에 대해 자세히 설명돼 있다.
아울러 8월 이달의 식재료를 이용해 만들어 먹을 수 있는 가정식 조리법과 단체급식용 조리법도 소개하고 있다. 
농촌진흥청 식생활영양과 유선미 과장은 “풋고추,  닭안심으로 만든 휴가철 이색 요리들로 바쁜 일상에서 잠시 벗어나 여유로운 휴가를 즐길 수 있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김판용기자
                                        
 

[ Copyrights © 2017 웰빙뉴스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