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빙 TOP뉴스



올해는 역대 가장 많은 태풍 영향과 3일에 한 번 꼴로 잦은 비..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9.10.03 20:49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기상청은 따뜻하고 습한 북태평양고기압이 이례적으로 우리나라 부근까지 확장하면서 9월 전반에는 북쪽의 차고 건조한 공기와 만나 정체전선을 형성하여 비가 잦았고, 
9월에 발생한 6개 태풍 중 3개의 태풍이 우리나라에 영향을 주어 강수량은 평년보다 많았다고 밝혔다.
9월 1~11일에는 정체전선이 남해와 중부지방을 오르내리며 비가 길게 이어졌고, 특히, 8~11일은 남북으로 좁고 동서로 긴 띠 형태의 강수대가 형성되어 중부지방에 많은 비가 내렸다.
9월에 총 3개의 태풍이 우리나라에 영향을 주어 전국에 많은 비가 내렸으며, 특히 제주도, 남해안 그리고 동해안 지역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렸다.
태풍] 링링(제13호), 타파(제17호), 미탁(제18호)이 우리나라에 영향을 주어 최근 4년 연속으로 9월에 태풍의 영향을 받았으며, 특히 근대 기상업무를 시작(1904년)한 이후, 가장 많은 9월 영향 태풍 수를 기록했다. 
 필리핀 동쪽 해상의 높은 해수면온도(29℃)로 인해 상승기류가 강해지면서, 북태평양고기압 가장자리인 일본 부근에서 하강기류를 만들었다. 
이 때문에 북태평양고기압이 평년에 비해 북서쪽으로 확장하여 우리나라는 태풍의 길목에 위치하게 되었다. 
※ 태풍은 주 에너지원인 해수면온도가 높을수록 바다에서 올라오는 따뜻한 수증기가 많아져   강도가 강화될 수 있으며, 500hPa(약 5.5km 상공) 북태평양고기압 가장자리를 따라 움직임


※ 지구장파복사: 지구가 방출하는 복사에너지로, 상승기류(대류 활발)가 강한 영역에서 음의 값 (파랑)을, 하강기류(대류 억제)가 강한 영역에서 양의 값(빨강)을 나타냄
기온은 9월 대부분은 북태평양고기압으로부터 따뜻하고 습한 공기의 유입과 낮 동안 강한 일사로 인해 기온이 높았다. 
그러나 9월 1~3일과 19~25일은 상층 찬 공기의 유입으로 기온이 낮았다.
특히, 5~7일 서해상으로 북상한 제13호 태풍 링링과 8~11일 저기압, 26~30일 동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으로 남풍기류가 강화되었고, 15~16일은 강한 일사와 동풍으로 인한 푄현상으로 전국(동해안 제외) 대부분 기온이 크게 올랐다. 김판용기자
 

[ Copyrights © 2017 웰빙뉴스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