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빙 TOP뉴스



1회용 플라스틱 시대 5년안에 종료하고 , 종이의 역할을 모색하다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9.10.06 10:52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플라스틱은 화석연료에서 추출한 유기 화합물로 가볍고 단단하며 성형이 자유로워 일상생활에서 널리 사용되고 있다. 하지만 엄청난 양의 쓰레기와 그로 인한 환경 오염문제가 대두되면서, 전지구적으로 플라스틱을 대체할 수 있는 소재 개발의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
이에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전범권)은 탈플라스틱 시대에 플라스틱의 대안으로 주목받는 종이의 역할을 모색하고 종이자원 이용의 활성화 방안을 마련하고자, 오는 10월 2일 국립산림과학원 목재이용연구동 목재이용회의실에서 ‘플라스틱 대체 종이 포장재 개발 및 상용화 현황’을 주제로 전문가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번 세미나는 국내 최초 non-PE 친환경 종이컵 개발 및 상용화에 성공한 ㈜리페이퍼 윤 철 대표(이하 윤 대표)의 발표로 진행되었다. 폐플라스틱의 감축과 관리를 위한 EU 및 미국 등 선진국의 환경 정책을 소개하고, 플라스틱 대체 종이 코팅제 개발 및 상용화 현황을 공유하였다.
탈플라스틱 움직임은 EU를 중심으로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으며, 미국, 영국, 캐나다 등 선진국 역시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 금지 규제에 관한 법률을 제정함에 따라 5년 내 모든 일회용 플라스틱의 사용이 전면 금지될 것이다.
국내에서도 탈플라스틱의 움직임은 이미 시작되었다고 전하였다. 정부는 2030년까지 플라스틱 폐기물 발생량 50% 감축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이에 국내 식당, 커피 전문점, 대형 마트, 서점에서 포장용기 등 1회용 제품을 종이 소재로 바꾸려는 노력이 확대되고 있다.
윤 대표는 “종이는 가볍고 변형이 용이하며 유연함과 강성을 동시에 지니고 있어 플라스틱을 대체할 수 있는 훌륭한 소재”라며, “앞으로도 국내 유일의 펄프제지분야 국립연구기관인 국립산림과학원과 소통하고 의견을 나눌 수 있는 자리가 계속 되기를 희망한다”고 하였다.
국립산림과학원 목재화학연구과 이성숙 과장은 “플라스틱을 대체하는 소재 개발은 인류를 위해 반드시 풀어야할 숙제”라며, “본 세미나를 계기로 향후 플라스틱 대체를 위한 펄프 및 종이자원의 활용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일 것이다”라고 밝혔다.
                                                  김판용기자
 

[ Copyrights © 2017 웰빙뉴스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