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빙 TOP뉴스



서울 전역에 '무료 공공 와이파이'… 통신기본권 전면보장


세계 최초로 도시 전역에 모세혈관식 자가통신망 ‘S-Net(스마트 서울 네트워크)구축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9.10.07 11:34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2022년 서울. 대학생 A씨는 매일 아침 버스에서 유튜브로 영상을 보면서 학교에 간다. 공강 시간에는 도서관에서 인터넷강의를 보면서 자격증 공부를 한다. 저녁에는 친구들과의 약속 장소로 가는 내내 스마트폰으로 실시간 지도서비스를 보면서 걸어갔다. 하루 종일 스마트폰으로 데이터를 이용했지만 버스와 도서관, 거리에서 모두 서울시의 무료 공공 와이파이를 이용했기 때문에 데이터 통신비 부담을 크게 덜었다..

2022년 서울은 누구나 어디서든 공공 와이파이를 무료로 쓸 수 있는 ‘데이터 프리(data free) 도시’가 된다.

공공 사물인터넷(IoT) 망도 서울 전역으로 확대돼 IoT 센서를 활용한 공유주차, 스마트가로등, 실종방지 같은 시민 체감형 서비스가 서울 전역에서 실행될 수 있다. 

이렇게 되면 시민 1인당 월 52,000원, 1년이면 최대 63만 원의 편익을 가져올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시 전체로는 연간 3조8,776억 원의 사용편익이 발생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 서울을 방문하는 연간 1,200만 명의 외래관광객들이 공공 와이파이를 이용해 스마트폰으로 여행정보를 빠르게 찾을 수 있어 여행 편의와 만족도 향상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시는 스마트시티 인프라를 서울 전역에 촘촘하게 구축하는 내용의 「스마트 서울 네트워크(S-Net) 추진계획」을 발표, 보편적 통신복지를 실현하고 통신기본권을 보장하겠다고 밝혔다. 3년 간('20.~'22.) 총 1,027억 원이 투입된다. 

서울시는 스마트폰이 시민 삶의 필수재가 된 상황에서 데이터와 와이파이가 공기 같은 존재인 만큼, 시민들의 통신비 부담을 줄이고 향후 폭발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통신 인프라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특히 통신비 부담이 취약계층의 정보접근성을 떨어트리지 않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최근 동영상이나 게임 같이 데이터를 많이 쓰는 이용패턴이 보편화되면서 통신비 부담이 커졌고, 데이터를 구걸하는 ‘데이터 거지’, 와이파이를 찾아 돌아다니는 ‘와이파이 난민’ 같이 통신 격차를 나타내는 신조어도 탄생했다. 

국내 무선데이터 1인당 월평균 사용량은 '15년 3.4기가 바이트에서 '19년 9.5기가바이트로 매년 30%이상 증가해왔다.

무제한요금제 이용자의 월평균 데이터 사용량은 '15년 14기가바이트에서 '19년 23기가바이트로 9기가바이트 증가한 반면, 일반(제한)요금제 이용자의 월평균 데이터 사용량은  '15년 1.9기가바이트에서 '19년 2.7기가바이트로 증가하는데 그쳐 요금제에따라 20기가바이트 이상 통신 격차가 심화되고 있다.

이를 위해 2022년까지 서울 전 지역에 총 4,237km에 이르는 자가통신망 ‘스마트 서울 네트워크(S-Net)’를 구축한다.

행정업무나 기반시설 관리를 위해 기관별로 자가통신망을 구축한 사례는 기존에도 있지만 서울 같은 대도시 전역에 구축하는 것은 세계 최초다. 

자가통신망은 이동통신사업자의 회선을 임대하지 않고 공공이 직접 구축하는 통신망(광케이블)이다. 임대망 대비 통신비용이 저렴하고, 한번 자가통신망을 구축하면 모든 행정 분야에 무제한 연결이 가능하다. 

시는 이렇게 구축되는 자가통신망을 기반으로 ‘공공 와이파이’를 현재 생활권 면적 31%에서 100%로 전면 확대한다. ‘공공 사물인터넷(IoT) 망’도 서울 전역으로 확대한다.

대동맥에 해당하는 자가통신망과 모세혈관처럼 뻗어나가는 공공 와이파이와 사물인터넷(IoT)망이 구축되면 모든 사람과 사물이 네트워크에 연결되는 ‘초연결(Hyper-connected) 도시’가 완성된다. 

스마트 서울 네트워크(S-Net) 추진 계획의 주요 사업은 ①자가통신망 구축 ②공공 와이파이 조성 ③사물인터넷망 구축, 3가지다.

둘째, 공공 와이파이는 기존 주요 거리와 지하철, 공원 등 인구밀집지역 중심에 더해, 복지시설, 커뮤니티 공간, 마을버스 등 시민 생활권 구석구석으로 확대돼 와이파이 소외 없는 서울을 만든다.

현재 7,420개인 AP(무선송수신장치)를 2배 이상으로 확대('22년 23,750개)해 서울시 생활권 면적 100%(현재 31%)를 커버한다.

서울시는 '11년 국내 최초로 공공청사 내 공공 와이파이를 설치해 시민에게 개방했고, 이후 공원, 광장, 전통시장 등 인구밀집지역을 중심으로 공공 와이파이를 확대했다.

'18년부터는 취약계층의 정보 격차를 줄이기 위해 사회복지시설 등 사각지대로 범위를 넓혀가고 있다. 현재 총 7,420대의 공공 와이파이 AP(무선송수신장치)가 설치‧운영 중이다. 

현재 시민 생활권 면적의 31%에서 20년 50%, 21년 80%, 22년 100%로 서비스 지역을 단계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추가 설치되는 공공 와이파이 AP(16,330대)는 버스정류소, 교통시설물, CCTV지지대, 자치구 자가망 등 시‧구의 기존 시설물에 우선 설치해 비용을 절감하고 시민 체감을 조기에 가시화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와이파이의 최신 기술기준인 와이파이 6(WiFi 6)을 적용해 속도 개선(최대속도 9.6Gbps), 안정성 등 품질을 담보한다. 또, 시민들이 공공와이파이를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강력한 보안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기본요금제 이용자가 공공와이파이를 통해 평균 수준의 데이터를 사용할 경우 1인당 약 월 5만원, 서울시 전체로는 연간 3조 원의 사용편익이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셋째, 이번에 확대 구축되는 총 4,237km의 S-Net(Smart Seoul Net)에 사물인터넷 기지국(LoRa통신) 1,000개소를 신규 구축해서 향후 스마트 도시의 복합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사물인터넷 (IoT) 기반을 아울러 마련하게 된다. 

이렇게 되면 바닥에 부착된 IoT 센서를 활용한 ‘공유주차’, 위급상황 감지시 자동으로 경찰에 신고하는 ‘스마트가로등’, 치매어르신와 아동의 위치정보를 활용한 ‘IoT 실종방지’ 같은 ‘스마트시티 서울’ 정책이 서울 전역에서 실행될 수 있다. 시민 체감형 정책 수립을 위한 도시데이터 수집‧활용도 속도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시는 지난 3월 서울에서 일어나는 다양한 도시·행정 데이터에 사물인터넷(IoT), 블록체인 등 ICT 신기술을 결합하여 신성장 동력을 만들고 기업·시민과 함께 일상을 혁신하는 새로운 행정 서비스를 제공하는 내용의 「스마트시티 서울 추진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전 세계적으로 사물인터넷(IoT) 수는 '15년 약 49억 개에서 '20년 약 208억 개로 약 3배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또, 전 세계 인구 1인당 개수도 '15년 0.7개에서 '20년 2.7개로 증가하는 등 초연결 사회가 가속화 되고 있다.

시‧구 간 사물인터넷 데이터를 연계, 공동 활용해 정책 활용도도 높인다. 이를 위해 사물인터넷 국제 표준을 적용해 각 자치구별로 서로 다른 통신방식으로 운영 중인 사물인터넷 서비스 데이터 형식을 일원화한다.

또 센서 암호화, 네트워크 방화벽 설치, 서버 보안 체계 등 보안대책도 강화해나갈 예정이다. 아울러 스타트업이나 산‧학 연구기관에 사물인터넷 인프라를 제공해 스마트시티 생태계 구축에도 나선다. 서울시의 공공 사물인터넷망과 기업의 기술력을 결합해 새로운 민관협력 모델을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이원목 서울시 스마트도시정책관은 “이번 「스마트 서울 네트워크(S-Net) 추진계획」은 스마트폰이 삶의 필수재가 된 상황에서 시민의 통신기본권을 누구나 보장받아야 할 권리로 선언하고 관련 스마트 인프라를 적극적으로 구축하겠다는 것”이라며 “세계 최초로 도시 전역에 모세혈관처럼 촘촘하게 구축하는 스마트시티 인프라를 통해 서울을 모든 사람과 사물이 네트워크에 연결되는 초연결(Hyper-connected) 스마트 도시로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이창주 기자

 

[ Copyrights © 2017 웰빙뉴스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