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빙 TOP뉴스



법적근거 없는 제로페이 은행수수료 감소, 신용카드업ㆍ전자결제대행업 축소 직격탄


- 제로페이 확대로 은행권 2조원대 수수료 시장 축소, 관련업계 생사기로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9.10.08 10:54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자유한국당 김선동 국회의원(서울 도봉구을, 정무위)은 정부와 서울시가 법적근거도 없이 제로페이를 추진하면서 은행 수수료 수입 감소, 신용카드업ㆍ전자결제대행업 시장 축소 등 금융산업 발전을 저해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부가 주도하는 제로페이 수수료 인하와 각종 혜택 지원은 법적근거 없이 진행되고 있으며, 제로페이가 확대될 경우 전자결제 시장에 참여하고 있는 민간회사에 직접적인 손실을 끼칠 전망이다.
여신전문금융업법은 시장자율성 침해를 제한하기 위해 카드수수료 우대구간 산정시 적격비용을 산출하여 엄격한 절차를 거쳐 시행하도록 규정되어 있으나, 제로페이 우대수수료 0~0.5% 적용은 법적근거가 전혀 없으며, 민간 금융회사와 서울시의 업무협약 형태로 추진되고 있다.
제로페이 이용분의 40%를 소득공제하고, 별도 추가공제한도도 100만원까지 인정하도록 한 「조세특례제한법」 개정안도 현재 국회에서 논의 중인 사항일 뿐인데, 2019년 사용분까지 소급적용 시켜주겠다며 대대적으로 홍보 중이다.
문제는 제로페이 성장은 곧바로 은행 수수료 수입 감소로 이어진다는 것이다.
’18년 기준, 은행의 전자금융결제 업무는 신용카드 55.3%, 체크카드 43.9%로 양분하고 있으며, 수수료 수입은 신용카드 1조3456억원(63.8%), 체크카드 7,584억원(35.9%)이다.
소득공제율 40%를 내세운 제로페이가 공제율 15%인 신용카드와 30%인 체크카드 결제방식을 대체하는 경우 은행이 벌어들이는 2조원대의 수수료 수입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게 되는 구조이다.
<표 1> 2018년 은행별 전자금융결제수단별 가맹점 수수료 수입 현황

결제수단 

전자금융결제수단별 결제액

수수료 수입

합계

비율

합계

비율

제로페이

19

0.00001%

0

0%

신용카드

80,811,886

55.3%

1,345,569

63.8%

체크카드

64,202,995

43.9%

758,425

35.9%

선불카드

314,036

0.2%

4,090

0.2%

직불카드

819,401

0.6%

1,591

0.1%

기 타

90,082

0.1%

219

0.0%

합 계

146,177,463

100%

2,109,793

100%

                                                                            (단위 : 백만원)

* 조사대상 : 18(시중특수지방인터넷전문)

** 카드사가 개별법인인 은행(국민, 신한, 우리, 하나)은 신용체크선불카드 관련 자료 제외  자료 : 금융감독원

’18년 12월 제로페이 서비스 도입 이후 18개 국내은행의 전자금융결제수단별 현황을 분석한 결과, ’19년 8월 기준 최근 9개월간 제로페이 결제액은 149억원으로 전체 전자금융결제액 119조1120억원의 0.01%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결제수단에 따른 수수료 수입 중 제로페이 결제 수수료 수입은 4,500만원이었다.

<표 2> 은행권 전자금융결제수단별 현황                                                          

결제수단

전자금융결제수단별 결제액

수수료 수입

합계

비율

월평균

합계

비율

월평균

제로페이

14,916

0.01%

1,865

45

0.003%

6

신용카드

65,635,898

55.1%

8,204,487

1,028,899

64.24%

128,612

체크카드

52,274,700

43.9%

6,534,338

567,935

35.46%

70,992

선불카드

264,365

0.2%

33,046

3,211

0.20%

401

직불카드

816,022

0.7%

102,003

1,504

0.09%

188

기타

106,126

0.1%

13,266

241

0.02%

30

합계

119,112,027

100%

14,889,003

1,601,772

100%

200,222

                                                                            (단위 : 백만원)

* 조사기간 : ’1812.20 ~ ’198.16 / 조사대상 : 18(시중특수지방인터넷전문)

** 카드사가 개별법인인 은행(국민, 신한, 우리, 하나)은 신용체크선불카드 관련 자료 제외   자료 : 금융감독원

그러나, 제로페이 결제액 규모가 가파르게 증가 중으로 ’19년 1월 1억9900만원에서 ’19년 7월 45억500만원으로 7개월만에 약 23배 늘어났다.

서울시와 중소벤처기업부가 올해 제로페이 홍보 예산 98억원을 집행하고 있고, 제로페이 민간법인(SPC) 전환 등 내년 상반기 50만 가맹점 확보를 목표로 진행되고 있는 상황을 감안하면 향후 시장점유율이 대폭 확대될 전망이다.


<3> 은행권 제로페이 월별 결제액 현황

(단위 : 백만원)

 

'18.

12

'19.

1

'19.

2

'19.

3

'19.

4

'19.

5

'19.

6

'19.

7

'19.

8.16

합계

결제액

19

199

335

825

1,732

2,337

3,051

4,505

1,913

14,916

전월대비 증감현황

-

-

69%

146%

110%

35%

31%

48%

-

 

* 조사대상 : 18(시중특수지방인터넷전문)

** ’1812, ’198월 자료 및 통계 제외

*** 카드사가 개별법인인 은행(국민, 신한, 우리, 하나)은 신용체크선불카드 관련 자료 제외  자료 : 금융감독원


제로페이 시장 잠식의 여파는 은행권에서는 수수료 수입 감소에 그치지만 신용카드사의 입장에서는 회사 존폐까지 걱정해야 되는 상황이다.

나아가, 2019년 현재 전자금융업 등록회사 중 전자지급결제대행업을 하는 회사만 90개로 제로페이 성장으로 직접적인 영업손실을 감수해야 되는 실정이다.


<4> 금융감독원 전자금융업 등록회사 현황

회사수

업무영역별 회사수(중복포함)

선불전자지급

수단발행업

직불전자지급

수단발행업

전자지급

결제대행업

(PG)

결제대금

예치업

(ESCROW)

전자고지

결제업

(EBPP)

102

41

14

90

37

11

자료 : 금융감독원

 

김선동의원은 “소상공인 결제수수료 부담을 줄이는 취지는 공감하나 시장개입을 하려면 법적 근거를 전제로 시장 자율성을 최대한 보장하는 절차를 거쳐 시행되어야 한다”며, “제로페이는 나무만 보고 숲을 보지 못하는 근시안적 정책으로 막무가내로 할 것이 아니라 영향분석 평가 등 치밀한 연구결과 검증을 거쳐 시행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김판용기자

 




 

[ Copyrights © 2017 웰빙뉴스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