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빙 TOP뉴스



우리나라 국민 28명 중 한명은 구급차 이용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20.01.13 20:35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소방청(청장 정문호)은 119구급대가 2019년 한 해 동안 293만9400건을 출동해서 185만9841명을 응급처치해 병원으로 이송했다고 밝혔다.
○ 이것은 하루 평균 8,053건을 출동해서 5,095명을 이송한 것이다.
○ 2010년과 비교했을 때 10년 동안 출동건수는 43.7%(894,303건), 이송인원은 25.5%(378,462명)가 증가했다.
2019년도에는 2018년도와 비교하여 출동건수는 비슷한 수준이었지만 노인환자의 증가로 인해 4대 중증응급환자 이송은 14.9%(35,951명)가 증가됐다.
* 심정지, 심혈관, 뇌혈관, 중증외상환자
이송된 4대 중증 환자의 질환별 유형은 심혈관계질환이 48%(13만2,961명), 뇌혈관계질환 35%(9만5,946명), 심정지 11%(3만747명), 중증외상 6%(1만8,014명)이었다.
전국 시도별 구급이송인원은 경기도가 432,222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서울 338,913명, 부산 113,223명순으로 많아 인구비율과 비슷하게 나타났다.
이를 인구수와 비교하면 국민 28명당 한명이 구급차를 이용한 것이며 지역별로는 제주지역이 18명당 한명이 이용하여 가장 높게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50대 17.0%(315,891명), 70대 16.4%(304,672명), 60대 15.5%(288,138명) 순으로 장?노년층 환자가 많았으며 심·뇌혈관 질환 등 증증응급환자의 구급이송이 증가한 원인도 인구 고령화로 인해 노인환자가 계속 증가하는 데 기인한 것으로 분석됐다.
환자 유형별로는 질병환자가 62.7%(1,165,262명)로 가장 많고, 사고부상 등 외상성 손상환자가 33.1%(616,263명), 주취·중독 등 비외상성 손상환자가 4.2%(78,316명) 등으로 나타났다.
이중 외상성 손상환자는 낙상 37.1%(228,745명), 교통사고 34.2%(210,858명), 열상 6.8%(42,046명), 상해 6.4%(39,409명)등의 순으로 많았다.
그리고 응급의료상담업무를 하는 119구급상황관리센터는 130만5,192건을 처리했다.
내용별로는 병원 약국안내 57만9,352건, 응급처치지도 55만6,568건, 질병상담 16만9,272건으로 하루 평균 3,576건을 처리했다.
아울러, 해외여행객이나 원양선원 등 재외국민 대상으로 119응급의료상담서비스를 실시하는 소방청의 중앙119구급상황관리센터는 2,312건을 처리했다.
*해외에서 질병이나 부상 시 전화(+82-44-320-0119)·이메일(central119ems@korea.kr)·인터넷(http://119.go.kr)으로 의료상담
이 제도는 2018년 7월부터 시작했으며 2018년은 6개월간 667건을 처리했으며 2019년에는 2,312건을 처리해 같은기간 대비 73%가 증가해 꾸준히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방청 관계자는 4대 중증질환이 증가하는 추세인 만큼 첨단응급의료시스템을 지속적으로 보강하고 구급대원의 응급처치범위 확대 등을 통해 중증환자의 소생률을 높이는데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김판용기자
 

[ Copyrights © 2017 웰빙뉴스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