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빙 TOP뉴스



천연기념물‘무등산 주상절리대’ 메달로 간직하세요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20.01.15 11:35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소장 최종덕)는 한국조폐공사(사장 조용만)와 협업으로 문화재를 소재로 제작한  「한국의 천연기념물 기념메달」의 마지막 주제인 ‘무등산 주상절리대’(천연기념물 제465호)를 발매한다.
「한국의 천연기념물 기념메달」은 천연기념물에 대한 국민 관심과 문화재 가치를 높이기 위해 양 기관이 기획한 연속물로, 국립문화재연구소와 화폐제조(주화) 기술을 보유한 한국조폐공사가 협업해 지난 2017년 「참매․매사냥」을 시작으로 「제주 흑우․제주 흑돼지」, 「장수하늘소」, 「수달」, 「쌍향수」등 5회에 걸쳐 발매하였다. 이번 편은 천연기념물 기념메달 시리즈의 마지막인 6번째 작품이다.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산 정상 부근에 자리한 ‘무등산 주상절리대’는 약 8,500만 년 전 화산활동으로 형성된 주상절리가 마치 거대한 병풍을 둘러쳐 놓은 것처럼 펼쳐져 있으며, ‘입석대’와 ‘서석대’가 대표적이다. 용암이 냉각과 수축을 하며 형성된 돌기둥의 크기는 남한에서 보고된 것 중 최대의 것으로 판단되며, 학술·경관적 가치가 높아 2005년 천연기념물로 지정되었다.
‘무등산 주상절리대’ 기념메달은 고품격 아트메달 형식의 은메달과 동메달 2종으로 구성되며, 15일 오전 10시부터 ‘한국조폐공사 쇼핑몰(www.koreamint.com)’에서 구매할 수 있다.
                                                                        김판용기자
 

[ Copyrights © 2017 웰빙뉴스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