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빙 TOP뉴스



음주운항 바다의 ‘윤창호법’ 5월 19일부터 시행


혈중알코올농도와 위반횟수 등에 따라 선박 음주운항 벌칙 강화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20.05.12 06:42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선박 음주운항 처벌 강화를 위한 개정 「해사안전법」,「선박직원법」이 5월 19일(화)부터 시행된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 법률은 2019년 2월 28일 발생한 러시아 화물선 씨그랜드호의 광안대교 충돌사고를 계기로, 음주상태로 선박을 운항하는 사람에 대한 처벌 강화를 주요 내용으로 한다.
개정「해사안전법」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첫째, 음주 정도에 따른 처벌기준을 강화하였다. 5톤 이상 선박운항자나 도선사가 음주운항 중 적발되는 경우 ▲ 혈중알코올농도 0.03~0.08%는 징역 1년 또는 벌금 1천만 원 이하, ▲ 0.08~0.20%는 징역 1~2년 또는 벌금 1천만~2천만 원, ▲ 0.20% 이상은 징역 2~5년 또는 벌금 2천만~3천만 원의 처벌을 받게 된다.


둘째, 상습 음주 운항자와 음주측정 거부자에 대한 벌칙도 강화하였다. 기존 처벌규정에는 위반‧거부횟수에 따른 차등이 없었으나, 앞으로는 음주운항이나 음주측정 거부가 2회 이상이면 징역 2~5년이나 벌금 2천만~3천만 원의 처벌을 받게 된다.
개정「선박직원법」에서는 선박 음주운항 시 해기사 면허에 대한 행정처분을 강화하였다.
혈중알코올농도가 0.03~0.08%인 경우와 음주측정 거부가 1회인 경우에는 업무정지 6개월을 처분하고, 첫 음주운항이더라도 혈중알코올농도가 0.08% 이상이거나 2회 이상 위반 또는 인명피해사고를 낸 경우, 음주측정을 2회 이상 거부할 때는 바로 해기사 면허가 취소된다.
정태성 해양수산부 해사안전정책과장은 “한 잔은 괜찮겠지 하는 안일한 생각은 바다에서도 더 이상 허용되지 않으니, 이번 개정 법률 시행을 계기로 선박운항자의 경각심이 한층 높아지고 음주운항이 근절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김판용기자
 

[ Copyrights © 2017 웰빙뉴스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