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빙 TOP뉴스



포천시, 코로나19 상반기 신속집행 우수기관 선정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20.07.21 12:14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포천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열악한 재정 여건 속에서도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한 신속한 재정집행으로 행정안전부에서 실시한 ‘2020년 상반기 신속집행 최종평가에서 우수기관으로 선정되어 특별교부세를 확보했다.

이는 코로나19 조기 극복을 위해 상반기 원포인트 추경예산을 편성해 경제적 위기에 직면한 시민들을 지원하고자 노력한 결과다. 시는 모든 시민에게 전국 지자체 중 최대 규모인 ‘1인당 40만 원의 포천시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고, 관내 소상공인에게 30만 원을 지원하는 등 적재적소에 예산을 투입해 침체된 경제를 살리기 위해 가용재원과 행정력을 총동원했다.

이번 신속집행 평가는 전례없는 코로나19 장기화로 내수가 위축되어 재정 집행을 통한 경기부양에 지방재정의 역할이 강조되는 시점에서 얻는 성과라 의미가 더욱 크다.

박윤국 시장은 코로나19로 모두가 힘들고 어려운 시기에 소비를 촉진하고 포천경제 활성화에 행정력을 집중해 얻은 성과라 더욱 값지다.”, “상반기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시기였다면 하반기는 코로나이후 시대를 대비한 지역경제 재도약을 준비할 시기로, 이번 위기를 기회와 성장의 동력으로 활용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포천시는 지난해 4월 탄탄하고 짜임새 있는 재정운영으로 2010년부터 2017년까지 발생한 지방채 총 493억 원을 전액 상환하여 채무제로 도시를 구현하는 한편, 9월 순세계잉여금 등 2,800억 원의 재원을 재정안정화기금에 적립함으로써 대규모 재난재해나 지역경제의 급격한 변동 등 미래의 예기치 못한 위기 상황에 대한 대비를 철저히 하여 안정적인 재정상황을 갖추었다. 11월에는 지방재정의 건전성, 효율성, 책임성을 평가하는 행정안전부 주관 ‘2019년 지방자치단체 재정분석 평가에서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되는 성과를 거둔 바 있다. 이홍우 기자.


 

[ Copyrights © 2017 웰빙뉴스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