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빙 TOP뉴스



깊어가는 강원도 단풍 !! 해수부, 10월 이달의 등대 물치항 등대 선정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20.10.11 20:04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10월 이달의 등대로는 강원 양양군 강현면에 위치한 ‘물치항 등대’가 선정되었다. 송이버섯 모양을 닮아 ‘송이버섯 등대’로 더욱 유명한 물치항 등대는 각각 방사제(흰색등대)와 방파제(빨간색등대)에 있으며, 매일 밤 5초에 한 번씩 불빛을 반짝이며 만선의 꿈을 안고 물치항을 드나드는 어선들의 안전을 지키고 있다.
등대가 위치한 물치항은 일출 명소로 유명한 지방어항이다.

물치항을 둘러싸고 있는 두 등대는 낮에도 독특한 경치를 보여주지만, 두 등대 사이로 해가 뜰 때 즈음에는 더욱 아름다운 장관으로 동해의 정취를 만끽하게 해준다.
물치항은 맑고 깨끗한 동해안에서 갓 잡은 오징어, 대게, 개불, 숭어, 가자미 등 싱싱한 수산물을 사시사철 맛볼 수 있는 항구로도 유명한데,  특히 10월에 제철을 맞는 ‘도루묵’은 특유의 매력적인 맛으로 전국 미식가들의 입맛을 유혹하고 있다. 이와 함께 설악산과 오대산 사이의 깊은 산자락에서 솔향을 가득 머금고 자란 양양 송이버섯도 맛볼 수 있는데, 양양 송이버섯은 일반 송이버섯보다 맛과 향이 뛰어나 최고의 별미로 인정받고 있다.
양양은 천년고찰인 낙산사, 국내에서 가장 빠르게 단풍을 만날 수 있는 설악산국립공원, 조선 개국공신 하륜과 조준이 휴양하면서 머물렀다는 하조대, 이국적인 풍경의 서피비치* 등 보고 즐길 거리가 다양할 뿐만 아니라, 인근의 강릉이나 속초보다 상대적으로 관광객이 적어 가족단위 여행객이 조용히 여가를 즐기기에 좋은 곳이다. 
한편, 해양수산부는 올해에도 ‘이달의 등대 도장 찍기 여행’을 통해 등대 방문자와 여행후기 작성자 중 일부를 선정하여, 이달의 등대가 새겨진 소정의 기념품과 세계문화유산 등대를 탐방할 수 있는 자유여행권을 증정할 예정이다.

자세한 행사 참여방법 등은 국립등대박물관 누리집(www.lighthouse-museum.or.kr)의 ‘등대와 바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판용기자

 

[ Copyrights © 2017 웰빙뉴스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