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빙 TOP뉴스



설 연휴 주택화재, 음식 조리 중 부주의로 가장 많이 발생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21.02.11 09:09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최근 5년간(‘16~’20년) 원인별 설 명절 화재 현황



                                   최근 5년간(‘16~’20년) 설 명절 화재 현황





행정안전부(장관 전해철)가 설 연휴에 음식 조리 중 부주의 등으로 발생할 수 있는 화재에 대한 각별한 주의를 요청하였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거리두기로 큰집 위주로 음식을 장만하던 예전과 다르게, 각자의 집에서 명절을 보내는 경우가 많아질 것으로 예상되어 화재 발생 위험이 높아짐에 따라 더욱 주의하여야 한다.
최근 5년(‘16~’20년) 동안 설 연휴*에 발생한 화재는 총 2,132건이며, 98명(사망 18명, 부상 80명)의 인명피해가 발생하였다.
특히, 설 연휴에는 전체화재 중 주택화재가 차지하는 비율이 30.0%로, 평소(최근 5년 전체 화재 대비 주택화재 비율 27.3%)보다 다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5년(‘16~’20년) 동안 설 명절 화재 추이를 살펴보면, 발생 건수는 점차 줄어들고 있지만, 인명피해는 줄지 않고 있다.
또한, 설 명절에는 하루평균 43건(최근 5년) 정도의 주택화재가 발생하는데, 이는 평소(최근 5년 전체 주택화재 일평균) 31건보다 38.7%(12건) 더 많은 수치다.
안전한 설 명절을 보내려면 다음과 같은 사항에 유의하여야 한다.
주방에서 요리를 시작하기 전에는 주변 정리 정돈에 유의하고, 제품 포장지 등의 가연성 물질을 가스레인지 가까이 두지 않도록 한다.

전 부치기 등 기름을 이용한 음식 조리 시에는 과열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하여야 한다.
   - 기름 요리 중 불이 나면 제일 먼저 가스 밸브나 전원을 차단해야한다.
   - 특히, 물을 붓게 되면 뜨거운 기름이 튀고 화재가 확대되기 때문에 절대 물을 사용하지 말아야 한다.
   - 이때, 일반적으로 쓰이는 분말소화기를 사용하면 일시적인 소화 효과는 있겠지만, 고온의 기름이 냉각되지 않고 재발화하기 쉬우니 주방용 소화기(K급)를 구비하여 사용하도록 한다.
   - 또한, 식용유 등이 과열되어 발생한 화재에는 냉장고 속 마요네즈나 사용 중인 식용유를 부어 주는 것만으로도 기름의 온도를 낮춰 초기 진화에 효과적이다.
마지막으로 음식 조리 중 종종 자리를 비우는 경우가 있는데, 이때 불이 나면 신속한 대응이 어렵기 때문에 잠깐이라도 자리를 비우지 않도록 주의하여야 한다.  김판용기자

 

[ Copyrights © 2017 웰빙뉴스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