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TOP 뉴스



성남시 63곳에 다문화 이해 교육 강사 파견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8.08.30 07:32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몽골, 일본, 중국에서 온 결혼이민자 5명을 교육기관 63곳에 다문화 이해 교육 강사로 파견해 오는 10월 30일까지 수업을 진행한다.

이번 다문화 이해 교육은 ‘하반기 지역공동체 일자리 사업’의 하나로 지난 7월 2일부터 시작돼 초등학생(9762명)과 어린이집·유치원생(2568명) 등 모두 1만2330명을 수업 대상으로 한다.

다문화 이해 강사는 초등학교 32곳, 병설 유치원 10곳, 국공립어린이집 21곳을 찾아가 자국의 문화에 관해 강의한다.

몽골 강사는 전통가옥 게르 모형 만들기 수업을, 일본 강사는 기모노 전통의상 입어보기 수업을, 중국 강사는 한자 원리 알기에 관한 수업 등을 하는 방식이다.

어린이들은 다른 나라의 언어, 의복, 음식, 축제, 명절, 풍습을 체험 활동 위주로 배워 문화의 다양성을 이해하고 사고의 폭을 넓히는 계기를 마련한다.

결혼이민자들은 강사 활동을 통해 한국 사회에 안정적으로 정착하고 자존감을 높이는 효과를 낸다.

다문화 강사 5년 차인 왕훠이(46·중국) 씨는 “나의 모국 중국에 관해 한국 어린이들의 관심을 높이는 활동을 하며 사는 것에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성남시는 올 상반기(3.2~6.29)에 결혼이민자 강사 5명을 118개교(원)에 파견해 어린이 1만778명을 대상으로 다문화 이해 수업을 741회 진행했다.

 


 

[ Copyrights © 2017 웰빙뉴스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