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TOP 뉴스



북부 2차 테크노밸리, 경기북부 경제발전의 가장 밝은 빛 될 것”


북부 2차 테크노밸리 입지 발표 … 양주, 구리·남양주 모두 선정
김판용 기자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7.11.15 09:23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경기도는 13일 오후 경기북부 성장을 견인할 북부2차 테크노밸리 조성 예정지로 양주시 남방동마전동과 구리시 사노동남양주시 퇴계원리 일원을 선정했다.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이날 양주시는 섬유패션과 사업의 신속성 면에서, 구리남양주시는 IT 등 지식기반산업 유치와 입지여건 면에서 강점을 갖고 있는 것으로 평가됐다면서 이번 동시선정으로 양 지역의 각기 다른 강점이 시너지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남 지사는 이어 두 지역에 테크노밸리가 완성되면 경기북부지역은 경의선축(고양), 경원선축(양주), 경춘선축(구리남양주) 등 권역별로 테크노밸리를 갖게된다면서 경기북부 2차 테크노밸리가 각종 규제로 개발이 어려웠던 경기북부 경제발전의 가장 밝은 빛이 될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판교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열린 공개발표회에는 양 지역의 테크노밸리 유치를 염원하는 지역주민 400여명이 함께하며 발표자로 나선 각 시장을 응원했다. 심사는 허재완 중앙도시계획위원장 등 8명의 민간 전문가 평가위원이 미리 공개된 배점기준에 따라 지자체 참여, 입지여건, 사업의 신속성과 개발구상 부문으로 나눠 진행됐다.

부지 선정은 두 지역의 업종이 다르고 지자체의 준비와 주민의 열망이 뜨겁고 강한 만큼 양 지역 모두를 테크노밸리 부지로 선정해야 한다는 심사위원단의 건의에 대해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3개시장이 동의하면서 최종 결정됐다.

테크노밸리 유치에 성공한 백경현 구리시장은 서울시와 가까운 구리남양주시는 촘촘한 고속도로망과 별내선 등 철도 개통을 앞두고 있어 IT(Information Technology), CT(Culture Technology), BT(Bio Technology), NT(Nano Technology) 지식기반산업 분야의 우수 인력 유입이 가능하다면서 남양주시와 적극 협력해 신속하게 테크노밸리 조성사업이 진행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해당 부지는 산업단지 추진이 가능한 지역으로 조기 착공이 가능하고 저렴한 조성원가와 섬유패션이라는 특화된 산업기반을 갖추고 있다면서 세계 고급 니트 시장의 40%를 차지하고 있는 경기북부지역 섬유산업의 특징을 살려 양주시를 첨단 IT산업과 패션이 결합된 세계적인 첨단 섬유패션의 중심지로 육성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경기도는 2차 북부테크노밸리 선정지역 모두 개발제한구역인 만큼, 해제 절차 등을 도가 적극 지원해서 조속히 사업여건을 갖출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 해당 지자체와 사업시행기관이 참여하는 협의체를 구성하고 기관 간 역할을 분담해 신속하게 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추진할 방침이다.

경기북부 2차 테크노밸리 어떻게 조성되나?

1) 구리남양주시 테크노밸리

구리시 사노동 219800, 남양주시 퇴계원 72200일원 등 총 292,000부지에 1,711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될 예정이다. 현재는 개발제한구역인 자연녹지지역으로 IT, CT, BT, NT 등 지식산업단지와 주거·복합시설이 들어서게 된다. 경기북부 10개년 발전종합계획에 따르면 구리 남양주 지역은 서울 강남과의 접근성이 높아 IT관련 산업 유치가 용이하다. 향후 고양이나 성남시에 필적하는 첨단산업집적지로서의 성장 가능성이 높다.

구리남양주시는 경기도시공사와 함께 개발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내년 상반기 기본계획과 사업화방안 용역을 시작으로 2019년 도시개발구역지정 및 개발계획 신청, 개발제한구역 해제 2020년 실시계획인가 신청 2021년 토지보상 2022년 착공 2026년 공사 준공 등의 절차로 진행될 예정이다.

구리남양주시는 테크노밸리 조성시 12,820명의 일자리와 17,717억원에 달하는 직접적 파급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2) 양주시 테크노밸리

양주시 남방동, 마전동 일원 555,232규모 부지에 2,635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될 예정이다. 현재는 개발제한구역인 자연녹지지역으로 일부지역은 해제된 상태다. 섬유·패션, 전기·전자 분야 산업단지가 조성된다. 경기북부 10개년 발전종합계획에 따르면 양주지역은 섬유, 의류, 가구산업 집적도와 특화도가 국내 최고 수준으로 친환경 신소재, 자인이 결합된 고부가가치 섬유, 가구산업을 특화업종으로 제시하고 있다.

양주시는 이 사업을 도시개발사업과 산업단지개발사업을 혼용한 복합 개발방식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이미 개발제한구역해제절차가 완료된 1구역 175(위치도 왼쪽)는 산업단지인허가절차간소화법을 적용해 2018년 하반기 착공이 가능하다.

나머지 38(위치도 오른쪽)2구역으로 내년 상반기까지 기본계획과 사업화방안 용역을 시작으로 2019년 산업단지계획 신청과 개발제한구역 해제 신청, 국토부 수도권정비위원회 산업단지 물량 심의 2020년 토지보상 2021년 착공 20253월 공사 준공 등의 절차를 밟게 된다.

양주시는 테크노밸리 조성시 23,007명의 일자리와 18,759억원의 직접적 경제효과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경기도, 7개 테크노밸리 보유

경기북부 2차 테크노밸리 부지 선정으로 도는 이미 조성된 판교테크노밸리와 최근 조성계획이 발표된 일산테크노밸리, 광명·시흥테크노밸리까지 경기 남부와 경기북부의 서부, 동부, 북부 등 권역별로 모두 7곳의 테크노밸리를 보유하게 된다.

경기도는 지난 2005년 성남시 분당구 삼평동 일대 661,000부지에 사업비 52,705억 원을 들여 판교테크노밸리를 조성해 국내 최고의 첨단단지로 육성한 경험이 있다.

이와 더불어 자율주행 자동차, AI, 빅데이터 등 첨단산업과 지식문화산업이 융복합된 43402규모의 판교제로시티(2판교테크노밸리)2019년 완공을 목표로 조성중이다.

남부권 광교 테크노밸리는 수원시 영통구 이의동에 269,404부지에 사업비 5,578억원을 들여 조성됐다. 한국나노기술원, 경기과학기술원,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중소기업지원센터, 경기R&DB센터 등이 입주한 첨단산업단지다.

또한, 도는 지난해 6월 경기북1차 테크노밸리 조성 예정부지로 고양시 일산을 선정했다. 일산 테크노밸리는 총 6,800억 원이 투자돼 고양시 일산구 일원에 약 80부지에 공유도시, 에너지자립형 친환경 도시, 사물인터넷을 이용한 통합관리도시로 조성될 계획이다.

지난해 10월 조성계획이 발표된 광명·시흥테크노밸리는 오는 2022년까지 경기도 광명시 가학동, 시흥시 논곡동과 무지내동 등 3개 동 일원 2057부지에 16552억 원이 투입돼 조성된다. 광명시흥테크노밸리는 판교테크노밸리에 버금가는 첨단 R&D단지와 이를 뒷받침할 산업제조단지, 물류유통단지, 주거단지까지 함께 들어설 예정이다.


 

[ Copyrights © 2017 웰빙뉴스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