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TOP 뉴스



가평군 소년소녀합창단,일본대사관 앞 수요집회 참가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9.02.10 11:13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가평군 소년소녀합창단원들이 지난
6일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1373차 정기 수요 집회에 참가해 고() 김복동 할머니의 넋을 기리고 일본의 공식사과와 해결을 촉구하는 결의를 다졌다.

서울 종로구 구)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이날 수요집회는 정의기억연대'(정의기억연대)와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가 주최하는 집회현장에는 가평군 소년소녀합창단, 안양여자고등학교 학생 등 500여명의 참가자들이 김 할머니의 뜻을 이어 끝까지 일본 정부에 사죄와 배상을 요구해나가겠다는 결의를 다졌다.


윤미향 정의기억연대 대표는
"설날이면 길원옥 할머니와 김복동 할머니께 세배를 하고 세뱃돈을 받았던 기억이 있다""오늘 수요집회에는 김 할머니가 영정으로 우리와 함께 하고 있는데 우리의 세배를 받고 기뻐하실 것"이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서 그는 "2억원 넘는 모금액 중 1억원이 넘는 금액은 김 할머니의 장례식에 쓰였고 나머지는 기부할 것"이라며 "할머니의 사후 첫 생신인 오는 417일 수요일에는 한국사회의 변화를 위해 곳곳에서 노력한 활동가의 자녀들 중 '김복동 장학생'을 뽑아 장학금 200만원을 전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집회에 참가한 가평군 소년소녀합창단원들은 지난 2016년 광주시 퇴촌면에 위치한 위안부 나눔의집을 방문했을 당시힘 있는 나라를 만들어야 한다. 공부 열심히 해서 꼭 힘 있는 나라를 만들어 달라.’고 당부했던 할머니의 말씀이 되새겨 진다고 전하고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 는 선생님의 말씀을 잊지 않겠다.’고 전했다.

한편 합창단원들은 집회에 참가하기 전 부암동 소재 윤동주 문학관을 찾아 작가의 삶을 담은 영상물을 시청하고, 일본의 잔혹했던 만행에도 독립된 나라를 희망하며 타계하기 전 까지 남겼던 수많은 작품 속에서 윤동주 시인의 민족정신을 상기하고, 선조들의 숭고한 희생으로 나라를 지켜왔다는 점을 잊지 말아야 하겠다고 다짐했다.이홍우 기자.

 

[ Copyrights © 2017 웰빙뉴스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