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의명사칼럼



생활문화시대로 패러다임 바꾸는 본보기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과 인성교육 그리고 인간개벽·인성마케팅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9.01.03 22:34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광릉21포럼 대표 김창호 

우리나라가 지난 세기말 IMF라는 국가난국을 경험한 뒤, 국가신용등급은 당시 수준으로 회복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지금까지도 초유의 국가위기를 겪고 있는 근본적인 원인은 ‘문명사적 전환기의 문화상실과 지체현상’ 때문입니다.   

얼마전 한진그룹 이명희-조현아, 조현민 모녀 사태와 김경수-드루킹 사건 등에서 보듯  정치, 경제, 사회 등 제(諸)분야에서 당대의 사회변동과 환경변화에 적응하고 대처해 나갈 수 있는 전인적 리더쉽과 문화적 패러다임을 창출해 내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전두환 대통령의 국제그룹과 공화당 해체와 김정은의 장성택 엄단 사례 등이라도 살펴야 할 때인데 말입니다. 

나라가 어렵고 사회가 혼란할 때에 더욱 절실한 분야는 어려움을 극복하고 혼란을 수습할 수 있는 지혜와 단결된 의지를 결집할 철학과 문화입니다. 

즉, 지금은 인성교육의 시대를 뛰어넘어 인간개벽이 필요한 때입니다.    

몇해전 개봉된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윤여정, 이병헌 등 출연)”에서 보듯 산업이 고도화되고 세계가 다양성을 추구하며 첨단과학이 발달할수록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기술과 과학의 사용을 잘 통제하고 인간과 조화롭게 조절할 수 있는 판단력과 양심을 가지게 하는 철학과 문화입니다.

철학과 문화의 존재가치는 작게는 한 사람이 어떻게 살아가야 하느냐의 문제에서부터 크게는 한 국가의 나아갈 좌표를 좌우하는 것입니다. 

한 나라의 정치지도자가 정치적 행위를 수행할 때는 반드시 자신의 가치관에 입각하기 마련입니다. 

정치지도자에게 있어 국가가 지향해야 할 목표와 어떤 형태의 사회, 어떤 종류의 삶이 가장 바람직한 것인가를 판단하는 문제는 이미 정치의 영역을 넘어서는 부분인 것입니다. 

그것은 바로 정치지도자와 그를 선택하는 국민의 가치관에 속하는 부분, 즉 문화마인드의 영역인 것입니다. 

그러므로 정치인에게는 창의倡義정치, 기업가에는 인성경영, 창의倡義경제가 절실히 필요할 때입니다.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 같은 영화에서 처럼 19세기초 이해조 선생님과 춘원 이광수 선생님의 계몽주의 문학 보다 격상된 인성마케팅으로 인간개벽를 이루어 내어야 할 때입니다.

1980년대까지만 하더라도 문화란 소수의 엘리트 계층과 부유층의 전유물이었습니다. 

그러던 것이 1990년대에 접어들면서 중산층의 소득향상과 매스미디어의 보급으로 대중문화가 거대한 시장을 형성하면서 막강한 사회적 영향력을 행사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대중문화 종사자들은 관객들로부터 스포트라이트를 받으며 영웅으로 추앙 받는 반면 전통적인 시, 소설, 수필, 희곡, 철학분야의 지식창조문화 종사자들은 사회로부터 점점 소외되고 있는 실정입니다.   

그러나 세계경제대국이자 제1위의 채권국인 일본과 독일에는 대중문화의 한 축에 국내외의 각종 지식정보를 쉽게 소개한 문고판 문화가 자리하고 있습니다. 

대중들의 간편한 것, 쉬운 것, 즐거운 것을 좋아하는 속성에 발빠르게 대응한 결과입니다. 

일본과 독일뿐만 아니라 기초가 튼튼한 정치, 경제, 사회시스템을 구축한 프랑스와 영국 등 구미 선진국에서도 대중문화의 또 다른 한편에는 지식창조문화가 자리하고 있습니다.  

엘리어트와 만하임의 말을 빌리지 않더라도 문화와 예술은 ‘사회발전을 위한 이성적 프로그램’이며 인간능력의 개발을 위한 지적이고 윤리적인 활동입니다. 

또한 우리가 살아가는데 필요한 부수적인 장식이 아니라 우리 사회가 지향해야할 주체적인 이상이며 목표인 것입니다.   

이제 우리 사회도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에서 보듯 우리에게 걸맞는 새로운 문화적 패러다임을 구축해 나가야 합니다. 

현 시대에는 우리 모두가 지식의 창조자, 문화의 생산자가 되어야 합니다. 

스스로가 창조하고 생산한 지식과 문화를 가공하고 편집하여 시장에 내놓기도 하고 선물하는 진정한 생활문화시대가 열려야 합니다.  

이러한 수준 높은 시도가 신소설 “자유종”의 저자 이해조 선생님과 춘원 이광수 선생님께서 ‘한글성경읽기’를 통해 농촌계몽과 문화운동을 벌인 ‘경기북부지역 포천시와 의정부시’ 등 에서 ‘효·인성 교육 및 함양운동’과 함께 확산 되어 가고 있습니다.
 
각종 사회문제와 범죄를 유발시키는 저질 넷문화와 폰문화를 퇴출시킬 생활문화시대의 주역은 개개인을 문화의 생산자와 소비자로 디자인시켜 나가는 유투버와 인터넷 언론매체 종사자뿐만 아니라 참여하는 모두입니다. 

머지않아 문화가 인간적 삶의 전부가 되어버릴 것이기에 말입니다. 

지금처럼 현대인들로부터 정치적 이데올로기가 점점 외면 받고 나면, 인간이 자아를 찾아 영유해 나아가는 일은 문화와 예술에 의해서만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때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에서 보듯 인성교육이 된 인간이며 인성 마케터입니다.  

지금은 인성교육를 통한 인간개벽이 희망인 시대입니다. 감사합니다.
 

[ Copyrights © 2017 웰빙뉴스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