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재수첩



병무청 내 집에서 육군, 공군 모집병 면접전형을 전면 비대면 화상면접 본다!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21.02.21 21:57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병무청(청장 모종화)은 육군, 공군 모집병 면접전형을 전면 비대면 화상면접으로 전환하여 진행한다고 밝혔다.
기존에는 모집병 지원자가 직접 방문하여 면접을 치러 원거리 거주자 등의 불편함이 컸고, 코로나19 심각단계 이후에는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대면면접을 잠정 중단하였다.  
이에 병무청에서는 지난해 7월부터 비대면 방식의 화상면접을 도입하여, 공군병 지원자부터 시범 운영하였다.
화상 면접을 경험한 3,321명 지원자에게 설문조사한 결과도 긍정적인 평가다. 응답자의 85.8%가 만족 이상으로 답변하였다. 
육군 기술행정병에 지원한 김ㅇㅇ(20세)은 “면접에 참석하려면 전남 해남에서 광주전남지방병무청까지 2~3시간은 걸리는데, 집에서 면접할 수 있어 너무 편안했다.”라며, “긴장감도 덜해 면접을 더 잘 치른 것 같고, 코로나19 감염 위험도 없어서 매우 만족했다.”라고 말했다.
모집병 화상면접은 병무청 누리집에서 본인인증 절차를 거쳐 행안부 온나라 영상회의시스템으로 실시하고 있다. PC 등 장비가 없는 사람은 휴대폰 영상통화도 가능하다. 
모종화 병무청장은 “앞으로 화상면접 전용 앱 개발 등 모바일 기반 화상면접 시스템을 구축하여 코로나19 이후에도 비대면·온라인 방식의 면접전형을 지속 추진할 계획이다.”며, “화상면접을 활성화하여 군에서 필요한 우수 인재를 선발하고, 한국판 뉴딜의 비대면 산업육성에도 기여하겠다.”라고 말했다.  김판용기자

 

[ Copyrights © 2017 웰빙뉴스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