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인물/동정



경기도 시·군 상당수, 저출산·고령화로 존립 위협


연천, 가평, 양평 통계적으로 이런 상황에 부닥쳐…
유광식 기자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8.03.13 11:27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2035년 이후 경기지역 시·군의 존립이 위협받을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연천, 가평, 양평은 통계적으로는 이런 상황에 부닥친 상태다.

11일 경기복지재단(재단)에 따르면 재단은 최근 경기지역의 시·군별 장래 인구 추계 통계를 활용, 오는 2035년까지 인구소멸 지수를 분석했다.

인구소멸은 저출산·고령화로 세수 기반이 줄어들면서 지방자치단체가 기능이나 형태를 유지하기 어려워진다는 뜻이다. 지방자치단체 간 통폐합 원인이 되기도 한다.

인구소멸은 65세 이상 고령 인구 수를 20~39세 여성 인구 수로 나눈 인구소멸 지수로 수치화할 수 있다. 노인 인구가 많고 가임여성 인구가 적을수록 지방소멸에 이를 가능성이 커진다는 의미다.

인구소멸 위험은 수치에 따라 ▲매우 높음(0~0.49) ▲높음(0.5~0.99) ▲낮음(1~1.49) ▲매우 낮음(1.5 이상)으로 나뉜다.

재단의 인구소멸 지수 추정치 산출 결과, 지난해 1.24였던 도내 평균은 오는 2020년 1.03으로 낮아진 뒤 ▲2025년 0.7 ▲2030년 0.52 ▲2035년 0.39로 추정됐다.

지역별로는 지난해 연천과 가평은 0.41씩이었고 양평이 0.42로 소멸 위험이 매우 높은 수준이었다.

또 소멸 위험이 높은 지역은 여주(0.56), 포천(0.62), 동두천(0.66), 안성(0.77), 양주(0.85), 과천(0.97) 등 6곳이었다.

오산(1.84), 화성(1.72), 수원(1.64) 시흥(1.62), 안산(1.57) 등 5곳은 소멸위험이 낮게 나타났다. 나머지 17개 시·군은 소멸 위험이 ‘매우 낮음’이었다.

그러나 현재 3곳에 불과한 최하위 단계지역은 오는 2025년 7곳으로 늘어난 뒤 2030년 14곳, 2035년 29곳으로 급증할 것으로 예상됐다.

오는 2025년부터 여주(0.36), 포천(0.38), 동두천(0.43), 안성(0.48)이 위험 단계에 들어갈 전망이다.

오는 2030년에는 양주(0.39), 의왕(0.46), 이천(0.46), 의정부(0.46), 과천(0.48), 남양주(0.48), 하남(0.48)도 같은 상황에 부닥치게 된다.

특히 오는 2035년에는 화성(0.56), 오산(0.6)을 제외한 나머지 시·군은 줄어든 인구로 존립을 위협받을 수 있다는 예측까지 나왔다.

경기복지재단 최조순 연구위원은 “인구소멸 지수가 ‘매우 높음’에 해당하면 20~30년 후 지방소멸을 맞을 가능성이 크다는 뜻”이라며 “여기에 해당하는 시·군은 가임여성 인구를 늘리기 위해 주거·노동·문화·교육 등을 포괄하는 종합대책을 시급히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유광식 기자

 

[ Copyrights © 2017 웰빙뉴스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