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인물/동정



의정부시 올해의 책 선포식 개최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9.01.09 16:45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책 읽는 도시, 의정부시(시장 안병용)는 1월 8일 의정부시청 대강당에서 시민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의정부시 올해의 책 선포식을 개최했다.
2019년 한 해 동안 의정부 시민이 읽을 책으로 성인 분야에는 유현준의《어디서 살 것인가》, 청소년 분야에는 이금이의 《거기, 내가 가면 안돼요?》, 어린이 분야에는 박현숙의 《시원탕 옆 기억 사진관》을 선포했다.
《어디서 살 것인가》는 삶을 규정하는 공간과 건축에 대한 이야기를 담았고, 《거기, 내가 가면 안돼요?》는 한국현대사 교육계의 대모 윤채령 박사의 삶을 모티브로 한 두 여성의 역사소설이며, 《시원탕 옆 기억 사진관》은 경리단길처럼 유명해질수록 사라져 가는 가게들과 마을의 풍경에 대한 책이다.
이날 올해의 책 선포식과 함께 《어디서 살 것인가》의 유현준 건축가 저자강연회를 진행하여 삶을 규정하는 공간과 건축에 대한 이야기를 의정부 시민들과 나누었다.
안병용 의정부시장은 “2019년 올해의 책으로 시민들이 서로 생각을 공유하고 나눌 수 있도록 독서토론 문화 확산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지속적으로 전개하겠다”고 밝혔다.김판용기자
 

[ Copyrights © 2017 웰빙뉴스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