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인물/동정



인천시장, 현안 해결과 국비 4조원 시대를 향한 바쁜 걸음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9.04.16 07:41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박남춘 인천시장은 4월 15일 지역 현안 해결과 2020년도 국비 확보를 위해 세종시에 소재한 4개 부처 장․차관을 면담하고 일일이 실무부서를 방문하여 관계자를 설득하는 등 하루 종일 고된 발품을 팔았다.
인천시는 광역급행철도(GTX-B노선), 영종-강화간 평화도로 등 시민들이 오랫동안 기다려 왔지만 중앙정부가 아직 명쾌한 답변을 주지 않은 현안사항들이 한두 개가 아니다.
또한, 지역 경제발전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2020년에는 국비 4조원 시대를 열겠다는 야심찬 목표를 세우고 국립해양박물관, 녹색환경금융도시 조성, 항공정비산업(MRO) 육성 등 인천이 각종 국가 시책사업의 핵심 거점이 되기 위해 계속해서 중앙부처의 문을 두드려 왔다.
이러한 굵직한 사안을 해결하기 위해 박남춘 인천시장이 직접 발벗고 일선에 나선 셈이다. 우선, 조명래 환경부 장관을 만난 자리에서는 정부차원의 수도권매립지 종료와 대체매립지 조성 문제 해결을 촉구함과 아울러, 한국물기술인증원 인천 유치 지원을 건의하고 한국환경공단 지방이전에 대해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구윤철 기획재정부 제2차관에게는 GTX-B 노선의 예비타당성조사, 인천2호선 검단연장, 국립인천해양박물관 등에 대한 인천시민의 각별한 기대와 관심을 설명하고 조속한 해결을 위한 협조를 부탁했으며, 영종공항철도 운임체계 개선 요청도 빼놓지 않았다.
특히, 박남춘 시장은 제2차관 면담 후 인천시 사업과 관련된 소관 실무부서들을 일일이 돌면서 담당자들을 직접 만나 인천의 입장을 설명하고 지원을 당부하였다. 
또한, 행정안전부 차관에게는 재정분권과 관련하여 인천시가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합리적으로 추진해 줄 것과, 모도-장봉도간 연도교 건설사업이 접경지역 발전을 위해 예비타당성 대상 사업에 선정해줄 것을 부탁하였다.
국토부 차관을 만난 자리에서는 항공정비산업(MRO), 영종-강화간 평화도로 건설, 백령공항 건설 등이 국가 시책사업에 포함되도록 사전절차를 신속히 이행해 줄 것과, 인천이 드론안정성인증센터 유치도시로 선정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하였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인천 경제 활성화와 시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서는 국가 시책사업을 끌어들이고 국비를 확보하는 것이 절대적으로 중요한데 그 일에는 위아래가 따로 없고 시기와 장소가 따로 없다”며, “필요하면 언제든지 어디든지 누구든지 만나고 설득해서 2020년에는 인천시정 처음으로 국비 4조원 시대를 여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이창주기자

 

[ Copyrights © 2017 웰빙뉴스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