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탐방



서울우유협동조합, 경찰청과 함께하는 ‘안심등록 캠페인’ 진행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9.05.02 10:29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서울우유협동조합(조합장 문진섭)이 2018년에 이어 올해에도 경찰청과 함께 ‘지문등 사전 등록제’ 장려를 위한 ‘안심등록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지문 등 사전등록제도’는 18세 미만 아동 및 지적 장애인, 치매환자의 실종에 대비해 사전에 신체특징(지문, 사진 등)과 보호자 관련 정보를 실종자 정보관리 시스템에 등록하는 제도로, 실종사건 발생 시 신속한 신원 확인이 가능하다.
서울우유협동조합은 5월부터 생산되는 제품팩 2종에 ‘지문 등 사전등록제도’의 필요성을 알리는 홍보 문구 및 이미지를 삽입한다. 적용되는 제품으로는 5월부터 6월 30일까지 생산되는 ‘흰 우유 200㎖’와 12월 31일까지 생산되는 ‘나100% 1ℓ’이다. 패키지 디자인은 지난해와 차별화를 주기 위해 포돌이 이미지에서 포순이 이미지로 변경했다.
정길용 서울우유 마케팅본부장은 "야외 활동이 많아지는 요즘같은 계절에 누구에게나 발생할 수 있는 실종 사건에 대한 경각심을 불러 일으키고 예방책을 제시하기 위해 ‘안심등록 캠페인’을 진행하게 됐다"며, "2년 연속 진행하는 경찰청과의 이번 협업을 통해 많은 보호자들이 '지문 등 사전등록제'가 선택이 아닌 필수임을 인식하고 하루 빨리 등록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지문 등 사전등록’은 가까운 경찰서 또는 지구대, 파출소에 가족관계를 증명할 수 있는 서류(등본, 가족관계 증명서 등)와 신분증을 가지고 방문하거나 안전드림 홈페이지 및 안전드림 모바일 앱에서 직접 등록 가능하다.이창주기자


 






 

[ Copyrights © 2017 웰빙뉴스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