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탐방



11월 이달의 무인도서 서해안 모도 입니다.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20.11.08 07:24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11월 이달의 무인도서로 선정된 모도는 면적 15,273㎡의 작은 섬으로, 이곳에 가기 위해서는 대천연안여객선터미널에서 쾌속선을 타고 약 한 시간 걸리는 녹도로 먼저 가야 한다. 
모도는 녹도에서 서쪽으로 약 3km 더 떨어진 곳에 있다.   
모도는 ‘털 모(毛)’ 자를 쓰는데, 모도 능선을 따라 곧게 솟은 몇 그루의 곰솔나무가 마치 털 같아 보이기 때문에 모도라는 이름이 붙었다는 설이 있다. 
소나무와 외형이 비슷한 곰솔은 바늘잎이 억세고 해안에서 잘 자라기 때문에 해송(黑松)이라고도 부른다. 
모도 주변 해역은 녹도 어촌계 어민들이 어린 해삼과 전복치패를 뿌려놓는 양식장으로 활용된다. 몇 해가 지나 해삼과 전복이 자라면 수확해서 출하하는데, 판매 수익이 녹도 주민에게 배당되어 주민들의 생활에도 도움이 되고 있다.
모도를 포함한 무인도서 정보는 무인도서종합정보제공시스템(http://uii.mof.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김판용기자

 

[ Copyrights © 2017 웰빙뉴스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