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빙 푸드



커피 한잔속 항상화 효능 비타민C 300-500mg과동일


대전보건환경연구원 커피의 효능 검증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8.01.07 19:46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사진 : 아메리카노 (베이프레소커피 제공)

커피전문점의 브랜드 커피 및 차(녹차, 홍차) 1잔의 항산화 효능이 비타민C(아스코르빈산) 300~590mg을 섭취한 것과 동일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전보건환경연구원(원장 이재면)은 지난해 커피전문점 브랜드 커피 5종과 차 제품 20종(녹차, 홍차, 보이차, 케모마일차, 페퍼민트차 등)에 대해 항산화 활성과 폴리페놀, 플라보노이드, 비타민C 등 항산화성분 함량을 조사하였으며 이 같은 항산화 효능에 대한 분석결과를 한국식품위생안전성학회지*에 발표했다고 밝혔다.



    * 사단법인 한국식품위생안전성학회지 Vol. 32, No. 6,(2017.12.30. 발간)

 연구원이 지난해 실시한 검사결과에 따르면, 녹차와 홍차 1잔에는 비타민C가 평균 0.04~1.58mg이 들어있었으나, 녹차 및 홍차를 제외한 차 제품과 커피전문점 브랜드 커피에는 비타민C가 함유되어 있지 않았다. 

 이는 커피전문점 브랜드 커피와 차의 항산화 활성은 가공, 저장 또는 열과 공기 등에 쉽게 파괴되는 비타민 C보다는 폴리페놀, 플라보노이드에 기인한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연구원 측은 설명했다. 

 폴리페놀(mg/1잔 제공량)은 커피전문점 브랜드 커피, 홍차, 녹차, 보이차에, 플라보노이드(mg/1잔 제공량)는 커피전문점 브랜드 커피, 홍차, 페퍼민트차, 녹차에 많이 함유돼 있었다. 

 1잔 제공량의 카페인 함량은 커피전문점 브랜드 커피 150~203mg, 홍차 34~64mg, 보이차 21~30mg, 녹차 15~26mg으로 나타났다.

 커피전문점 브랜드 커피, 녹차, 홍차의 항산화 활성이 다른 차(보이차, 케모마일차, 페퍼민트차 등)보다 높게 나타났다. 

 커피전문점 브랜드 커피 및 홍차, 녹차 각각 1잔의 항산화 효능을 비타민C로 비교한 결과, 비타민C 590, 330, 300mg의 항산화 효능을 보였다. 

 또한 연구원은 충남대학교 생화학과 최준식 교수팀과 공동연구를 통해 인간의 자궁암 세포주(인체에서 떼어내 배양한 세포)에 커피전문점 브랜드 커피, 홍차, 녹차를 주입한 결과 항산화 효과를 확인했다.

 대전시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커피전문점 커피가 녹차와 홍차보다 항산화 효과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지만, 하루 카페인 권장량은 400mg 이하로 커피전문점 브랜드 커피를 하루 3잔 이상 마실 경우 권장량을 초과할 수 있어 적당량 섭취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한편, 우리 몸의 노화를 일으키는 활성산소는 섭취한 음식이 세포내에서 산소와 결합되어 에너지를 만든 후 남은 산소가 활성산소로 변해 세포를 손상시키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제거하는 물질을 항산화물질이라고 하며, 이러한 제거 능력을 항산화 활성이라고 한다.

 항산화 작용을 하는 폴리페놀과 플라보노이드 같은 성분은 노화방지 뿐만 아니라 암, 당뇨병 및 알츠하이머, 파킨슨 등 신경퇴행성질환, 심혈관질환의 예방에도 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있다. 


 
 

[ Copyrights © 2017 웰빙뉴스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