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빙 푸드



봄기운 ‘보리·새싹채소’으로 건강 챙기세요!!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9.04.02 08:17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봄에는 보리, 새싹채소등 봄철 입맛을 돋울 수 있는 식재료와 함께 이를 주재료로 제철 식재료와 어울리고 누구나 쉽고 빠르게 따라할 수 있는 조리법을 소개한다.
보리는 쌀, 밀, 콩, 옥수수와 함께 세계 5대 작물 중 하나로 쌀과 밀 보다 먼저 주식으로 이용됐다. 
보리는 겉껍질이 종자와 잘 분리되는 쌀보리와 그렇지 않은 겉보리, 그리고 맥주보리로 구분하는데, 쌀보리는 주로 밥으로 해 먹고 겉보리는 밥, 보리차, 엿기름 등으로 사용해 왔다. 
최근에는 보리소주, 보리술, 보리빵, 보리라면 등 다양하게 활용되고 있다.
「동의보감」에서 '오곡지장(五穀之長)'이라 불렀을 만큼 좋은 기능을 많이 가졌는데 성인병과 암 예방에 좋은 베타글루칸, 식이섬유, 비타민 B, 기능성 아미노산 GABA 등이 풍부하다.
최근에는 항당뇨, 콜레스테롤 저하 기능이 있는 안토시아닌 성분을 강화한 색깔 있는 보리인 자수정찰, 보석찰, 보안찰, 흑누리 등이 개발돼 재배되고 있다.
조리법으로는 '전복보리죽', '해물보리누룽지탕', '보리카스텔라', '보리하트쿠키'를 소개한다.



새싹채소는 작물의 종자를 싹틔워 어린잎, 줄기, 뿌리를 갖춘 채소이다. 
종자가 발아할 때 효소 등의 활발한 대사 작용으로 각종 영양소 등을 많이 생산해 성숙채소보다 영양소 등이 풍부하다. 
또한 식감이 부드럽고 소화흡수율이 높으며 뿌리부터 잎까지 모든 부위를 먹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새싹채소 중 브로콜리싹은 다 자랐을 때보다 비만 개선에 좋은 설포라판 함량이 20배나 되며, 배추싹은 비타민 C 함량이 높다. 
순무싹은 칼륨 함량이 높아 나트륨 배출에 도움을 주며, 메밀싹은 혈압강하, 혈중 콜레스테롤 감소에 좋은 루틴 함량이 종자일 때보다 30배나 많다. 
비타민싹은 100g을 먹으면 일일 비타민 A 권장섭취량의 약 80% 정도를 충당할 수 있고 보리싹에는 항산화효소가 풍부하고 간 기능 개선, 숙취 해소에 탁월한 성분이 많다.
새싹채소는 생으로 샐러드, 비빔밥, 비빔국수의 재료, 무침 등으로 먹거나 가루나 즙으로 만들어 차나 환, 젤리 등의 가공식품으로 섭취할 수도 있다. 
새싹채소는 물에 식초를 타 5분 정도 담가두었다 흐르는 물에 충분히 씻은 뒤 섭취하면 좋다.
조리법으로는 '새싹메밀면주머니', '새싹달걀말이', '새싹주꾸미겨자무침'을 소개한다.
봄의 식재료와 관련한 상세 내용은 농촌진흥청 농업기술포털 '농사로(에서 볼 수 있다.
농사로에는 선정 식재료의 유래, 구입요령, 보관 및 손질법, 섭취방법, 영양성분 등에 대해 자세히 설명돼 있다.이창주기자기자
 

[ Copyrights © 2017 웰빙뉴스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