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빙 푸드



맛있는 감자전 ‘추백’감자로 만들어 보세요~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9.06.21 06:32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바삭한 감자전과 다양한 반찬에 활용하기 좋은 감자로 '추백' 품종을 추천했다.
'추백'은 파종 후 80일쯤 수확하는 극조생종이다. '수미'나 '대지' 품종보다 생육 기간이 10일~30일 짧아 4월~6월 초까지 출하된다.
전국적으로 재배 면적은 1,000ha 가량이며, 주로 전남 해남과 보성 등 남부지역에서 재배된다. 
제주산 월동 감자 공급 후 노지 감자가 나오기 전, 봄철 햇감자로 가장 먼저 출하되는 품종이다.
'추백'은 점성이 많아 겉은 바삭하고 속은 쫀득해 구입 후 바로 감자전이나 반찬으로 만들어 먹으면 좋다.
'수미'나 '대서'에 비해서는 수분량이 많아 가공용이나 장기 저장용으로는 적절하지 않다.
'추백' 품종 구입 후 식감이나 맛이 덜하다면 구입처에서 오랫동안 저장 또는 보관한 상품은 아닌지 확인해야 한다.
아울러, 햇감자는 수분이 많기 때문에 가정에서는 신문지에 싸서 냉장고에 넣어두면 수분 손실과 변색을 막아 신선하게 먹을 수 있다.
빛을 본 감자는 녹색으로 변하고 아린 맛이 나므로 요리에 사용하지 않도록 한다.
상자에 보관할 때는 빛이 들어가지 않게 하고 사과를 한두 개 넣으면 에틸렌 가스가 나와 싹 트는 시기를 늦출 수 있다.
반찬용으로는 식감이 좋은 '추백', '서홍' 품종, 칩용으로는 건물률1)이 높고 색이 깨끗한 '새봉', '대서' 등이 좋다.
생식용 감자즙은 안토시아닌이 풍부한 붉은 감자 '홍영'과 보랏빛 감자 '자영'을 추천한다.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구본철 고령지농업연구소장은 "최근 다양한 요리법과 용도에 맞는 품종들이 개발·보급되고 있는 만큼, 알맞은 품종을 골라 최고의 맛을 느껴보길 바란다."라고 말했다.이창주기자
 

[ Copyrights © 2017 웰빙뉴스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