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빙성공시대



분당서울대병원, '암 경험자의 사회복귀를 위한 방안' 포럼 개최


- 암 치료 후 새로운 일을 시작한 경험, 직장에 다시 복귀할 때의 이야기 나누고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9.09.28 06:27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분당서울대학교병원은 오는 10월 11일(금) 오후 2시부터 병원 지하 1층 소강당에서 ‘암 경험자의 사회복귀를 위한 방안’에 대한 포럼을 개최한다.
보건복지부와 중앙암등록본부에 따르면 암 확진 판정을 받고 치료 중이거나 완치된 암 환자 수는 약 174만 명이나 된다. 하지만 다행인 점은 날이 갈수록 암 생존율이 높아지면서 지난 5년 간 암을 진단받은 환자의 상대생존율이 70.6%나 되었다는 것이다. 때문에 이제는 암의 진단 및 치료뿐만 아니라 그 이후의 삶에 대해서도 고민해야 할 때이다.
이에 분당서울대병원과 보건산업진흥원은 ‘암 치료 중, 그리고 치료 후 다시 살아가며 일을 한다는 것은 무엇인가?’라는 주제로 우리나라에서 일을 한다는 가치와 의미에 대해 함께 이야기해보는 포럼을 계획했다. 
이번 포럼의 1부는 ‘암 경험자 사회 복귀는 잘 되고 있는가?’라는 제목으로 암 치료 후 새로운 일을 시작한 경험들, 직장에 다시 복귀할 때의 이야기들을 나누어보는 시간이 예정돼있다. 
이어 2부에서는 ‘암 경험자 사회 복귀, 어떻게 해결해야 하나?’라는 제목으로 암환자들이 다양한 분야에서 다시 일할 수 있도록 지지하고 지원하는 모델 및 사례를 소개함과 동시에 다른 암환자에게는 어떻게 적용할 수 있을지에 대해 논의해 볼 계획이다.
포럼을 주최한 분당서울대병원 재활의학과 양은주 교수는 “이번 포럼은 암환자 또는 가족 중에서 다시 일하는 것을 준비하는 사람들을 위해 선배 경험자의 이야기를 전해주는 시간이 될 수 있도록 준비했다”며 “무엇이 필요하고 또는 어떤 도움을 받을 수 있을지 의견을 나눠보는 담론의 장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포럼은 암환자 및 암 경험자의 사회·직업 복귀에 대해 관심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든지 참석할 수 있다. 문의처: 대한암재활연구소(031-787-8764). 김판용기자

 
 

[ Copyrights © 2017 웰빙뉴스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