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빙성공시대



의정부시 맑은물사업소 상하수도 위기관리체계 본격 가동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20.05.08 20:37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의정부시(시장 안병용)는 코로나19 조기종식을 위해 총력을 펼치고  있는 가운데, 일상생활에 필수적인 식수 공급과 하수처리를 통해 시민들이 보다 안전하고 건강한 삶을 영위하고 활동할 수 있도록 관리 운영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의정부시 맑은물사업소는 초기단계부터 감염예방을 위한 상하수도 위기관리체계로 전환해 안전하고 깨끗한 식수공급, 원활한 하수처리, 소상공인을 위한 상수도 요금 감면, 비상사태에 대비한 단계별 운영 등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모든 방안을 총동원하고 있다.

맑은물사업소는?
의정부시의 상·하수를 통합 관리하고 있는 맑은물사업소는 의정부 시민의 생명수라 할 수 있는 수돗물을 안전하고 깨끗하게 생산·공급하고, 하수처리시설의 효율적인 운영을 통한 방류수의 수질을 개선하여 주민의 생명과 삶의 질을 향상시킨다는 목표로 1983년 1월 설립됐다. 맑은물사업소는 상수도 기반시설의 지속적인 확충 및 정비, 누수 탐사와 노후관 정비로 유수율(수돗물 공급량 중 누수 되지 않은 소비량의 비율)을 향상하고, 노후 하수관 정비로 하수처리의 효율 향상 및 악취 제거 등 하수처리장 방류수 수질 개선을 위한 고도처리시설을 운영하고 있다.

상수도는 1951년 주한미군이 건설한 자체 상수원 소규모 댐을 인수하여 가능수원지를 설치, 1964년부터 급수를 시작으로 1973년


 

수도권Ⅰ단계 광역상수도를 연결하여 총연장 904.4㎞의 수도관을 설치하였으며, 현재 99.1%의 상수도 보급률을 보이고 있다. 또한 하수도는 1982년부터 하수도 관리 장․단기계획에 따른 하수도 관망도 작성을 시작으로 체계적인 기반시설을 구축하고 그간 유지 보수 및 확충을 통해 현재 하수도보급률은 98.1%에 이르고 있다.
의정부 k-water(korea water) 공정
의정부시 94%의 수돗물은 한국수자원공사(팔당)에서 공급되며 가능정수장에서 생산되는 수돗물은 홍복저수지의 물을 채수하여 과학적인 정수처리 공정을 거쳐 안전하고 깨끗한 물로 재탄생한다.

그 공정은 취수장 ⇒ 착수정 ⇒ 혼화지 ⇒ 응집지 ⇒ 침전지 ⇒ 여과지 ⇒ 소독 ⇒ 정수지를 거쳐 배수관을 통해 각 가정이나 업소로 공급된다.

이 일련의 과정을 통해 수돗물로 사용될 원수를 끌어들여 물의 흐름을 안정시키고, 맑은 물만 여과지로 보내 소독을 거쳐 정수하게 된다.




친환경 하수 정화시스템 운영
하수처리장은 빗물, 생활하수, 공장이나 사업장의 폐수, 지하수 등 오염된 물을 깨끗한 물로 바꾸는 처리시설로, 사용 후 버린 물을 하수도를 통해 이곳에 모은 다음 미생물을 이용한 자정작용의 원리로 오염물질을 분해, 침전 후 깨끗하게 재처리하여 맑은 물만 하천으로 보냄으로써 자연생태계를 보존한다.

위생처리장에서는 발생하는 분뇨의 협잡물 제거 등 처리 후 분뇨 전용관을 통해 하수처리장으로 이송해 최종 처리하고 있다. 하수처리시설의 최종 방류구에는 수질오염 물질의 배출상태를 24시간 상시 모니터링하는 수질원격감시시스템으로 연속자동측정기기가 설치되어 있어 실시간으로 수질데이터를 측정, 환경부에 전송하여 하천으로 보내지는 물 검증을 통해 신뢰성을 높이고 있다.
시민을 위한 요금행정서비스 제공
시는 2015년 4월부터 사회적 배려 대상자의 요금부담 경감을 위하여 기초생활수급자 상하수도 요금 감면을 시작하였으며 2019년에는 6천9세대, 5천700여만 원의 요금을 감면했다. 특히 저출산 시대 출산장려정책에 부응하는 시책으로, 세 자녀 이상 가구에 대한 요금감면 조례 개정 후 작년 9월부터 2천151세대에 대해 상하수도요금 감면을 확대 시행하고 있다.

이처럼 사회적 배려 대상자 8천160세대에게 주어지는 혜택은 연간 12억여 원에 이르고 있다.
코로나19 위기관리 방안 강구
시는 코로나19로 인해 매출 급감으로 이어지면서 운영난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공공요금의 고정지출 부담 완화를 위한 수도요금 50% 감면을 추진한다.

이 사업은 감면규정이 필요함에 따라 관련 법규를 정비해 시행할 계획으로, 별도의 승인절차 없이 부과요금의 50%를 3개월간 감면한다. 이를 통해 총 8천600여 사업장이 약 16억 원의 감면 혜택을 볼 수 있을 것으로 추산된다.

또한 코로나19의 확산이라는 비상사태가 발생한다는 가정 하에, 상․하수시설에 대한 관리운영 체계의 단계별 전환을 통한 정상적인 급수공급과 하수처리로, 시민들의 혼란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한 체제를 갖추고 있다.
수질환경 개선 위한 기반시설 확충 정비
의정부시는 2006년 전국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상수도 시설 현대화사업을 추진해 시 전역을 6개 중블럭, 42개 소블럭으로 구축 완료하여 운영 중으로 유수율 94%로 전국 최고 수준에 도달했다.

하수관거는 하수와 오수를 함께 흘려보내는 합류방식으로 설치되어 있는데, 시는 근본적인 악취문제를 해결하고자 오수와 우수가 각각 따로 분리되는 하수박스 악취 개선공사를 시행한 바 있다.

또한 2017년부터 금오배수구역 하수관로 정비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데, 이 사업은 별도의 우수관 사용으로 정화조가 폐쇄되는 효과가 있는 분류식 하수관로 확충사업으로 하수구 악취발생을 방지할 수 있다.
 김덕현 맑은물사업소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시민들의 피로도가 가중되고 지역경제는 침체 국면을 맞이하고 있는 가운데,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관리운영체계를 갖추고 의정부시의 혈맥인 상하수도 분야만큼은 청정 상태를 유지하여 시민들이 보다 건강하고 안전한 환경 속에서 코로나19를 이겨낼 수 있도록 심혈을 기울여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김판용기자

 

[ Copyrights © 2017 웰빙뉴스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