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빙성공시대



조직검사 없이 유방암 진단기술 개발한 서울아산병원의 문대혁 교수 , 영예의 훈장 수여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20.12.20 09:28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서울아산병원의 문대혁 교수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보건의료기술, 건강한 대한민국을 만들다“는 표어 아래 「2020년 보건의료기술진흥 유공자 정부포상 시상식」 12월 18일(금) 오후 4시 온라인으로 개최하였다.
올해 제19회를 맞이하는 ”보건의료기술진흥 유공자 정부포상“은 보건의료기술 분야 최고의 전통과 권위가 있는 상으로 
우리나라 보건의료기술 발전이나 보건산업 육성ㆍ진흥에 탁월한 성과가 있는 자에게 감사를 표하고, 국민건강의 향상에 기여하기 위한 보건의료기술의 의미를 함께 나누기 위해 마련되었다.
올해 영예의 근정훈장(녹조)은 지난 30여년 간 암 환자의 진단 및 치료에 헌신해 온 서울아산병원의 문대혁 교수에게 돌아갔다.
문대혁 교수는 지난 30년 간 서울아산병원 핵의학과 교수로 재직하면서 조직검사 없이 양전자단층촬영술(PET-CT)로 유방암을 진단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하여 유방암 환자의 삶의 질 및 생존 기간 개선에 기여했다.
또한 유방암과 대장암의 항암제인 카페시타빈(capecitabine)의 상승효과 치료법 및 영상진단법을 최초 개발하는 등 국내 암 진단 및 치료기술 발전에 크게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대통령표창을 받는 주식회사 씨젠 천종윤 대표이사는 20여년 간 분자진단 원천기술 개발과 산업화에 매진하여 ‘분자진단 강국’으로 대한민국 위상을 높인 점이 높이 평가되었다.
천종윤 대표이사는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하여 신속히 진단 도구(키트, kit)를 개발하고 이를 65개국에 공급하여 전 세계적 감염병 확산 방지 및 방역대책 수립에도 크게 기여하였다.
국무총리 표창은 한국인에 맞는 치매 진단 기준, 알츠하이머병 줄기세포 치료제 개발 등 치매 진단ㆍ치료기술의 발전에 기여하신 삼성서울병원 나덕렬 교수와 6,000억 원 규모의 치료제 기술 수출 등 보건산업 분야에서 두드러진 성과를 일구어낸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 묵현상 단장에게 각각 돌아갔다.
이외에도, 짧게는 6년 길게는 33년을 임상현장에서 근무하면서 보건의료기술 발전에 다양한 기여를 한 연구자들에게 36점의 장관 표창이 수여되었다.
코로나19 예방을 위하여 온라인으로 개최된 행사에는 유공자들의 이력과 연구업적을 기념 영상으로 소개하며, 국민건강 향상을 위해 보건의료기술 개발에 앞장서 온 뜻을 함께 나누었다.
보건복지부 강도태 차관은 이날 행사에서 ”정부는 내년 보건의료기술 개발에 역대 최대 규모인 9,700억 원을 투자할 계획이며,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치료제ㆍ백신 개발, 희귀난치질환 치료를 위한 첨단재생의료 등에 정부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전했다.
또한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연구 성과가 나오도록 기업, 대학, 연구소, 의료기관 연구자들께 많은 노력을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김판용기자
                                                                                         김판용기자
 

[ Copyrights © 2017 웰빙뉴스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