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빙성공시대



한화 김동관 사장, 인공위성 벤처기업서 ‘무보수 이사’로 뛴다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21.02.22 16:14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쎄트렉아이 무보수 이사직을 수락한 김동관 사장

김동관 한화솔루션 사장이 국내 유일의 민간 인공위성 제조·수출 기업인 ‘쎄트렉아이’의 기타비상무이사로 추천됐다. 
한화 측은 22일 열린 쎄트렉아이 이사회에서 김동관 사장에 대한 등기임원 추천이 결의됐다고 밝혔다.
항공우주사업 경영의 첫 번째 덕목은 ‘사회적 책임
박성동 쎄트렉아이 이사회 의장은 “글로벌 비즈니스 네트워크가 절실한 과제여서 한화 측에 제안했고, 김 사장이 조건 없이 수락해 이사회에서 추천했다”고 말했다. 
쎄트렉아이는 우리별 1호를 개발한 KAIST 인력들이 1999년 만든 회사다. 
지난달 13일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쎄트렉아이 지분 30%를 인수한 데 이어 김 사장이 이사로 추천되면서 본격적인 ‘콜라보’가 이뤄지게 됐다.
김동관 사장은 “항공우주사업 경영의 첫 번째 덕목은 ‘사회적 책임’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앞으로도 자리 따지지 않고 필요한 곳이라면 어디든 가서 무슨 역할이든 하겠다”고 말했다.

무보수 이사…“쎄트렉아이 기술력 존중, 경영권 보장” 
김동관 사장은 급여를 받지 않는다. 
기존경영진의 독자 경영을 보장하면서 쎄트렉아이 기술의 세계 진출을 돕는 역할을 맡는다.
“당장의 돈벌이가 아니라 쎄트렉아이와 미래를 함께하겠다는 진정성을 보여주고 싶었다.” 김 사장이 밝힌 무보수 이사직 수락의 배경이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신현우 대표와 (주)한화 방산부문 김승모 대표 모두 ‘무보수 비상무이사’로 추천됐다.
​무보수 이사직 수락은 쎄트렉아이와 미래를 함께하겠다는 진정성 다보스 10년 개근 ‘글로벌 네트워크’ 쎄트렉아이와 나눈다
김동관 사장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쎼트렉아이와 나눈다
항공우주업계에선 쎄트렉아이의 기술에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자금, 여기에 김동관 사장의 글로벌 네트워크가 더해진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김 사장은 2010년부터 한 해도 빠지지 않고 다보스를 찾았다. 
10년 동안 현장에서 20여개국 관료, 세계적 기업 CEO들과 협력 관계를 구축해왔다. 
네트워크는 비즈니스에 실제로 도움을 줬다. 한화솔루션은 미국·영국·독일에서 태양광 모듈 시장 1위로 올라섰다. 
지난 해에는 페이스북 데이터센터에 태양광 모듈 35만장을 설치했다. 쎄트렉아이는 이렇게 국제 시장에서 ‘수치로 확인된 실적’에 주목했다. 쎄트렉아이는 다음달 주주총회를 열고, 김 사장의 임원 등재를 승인할 예정이다.이창주기자
 

[ Copyrights © 2017 웰빙뉴스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