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방송



성남문화재단 독립영화제작지원작, 끝없는 날개짓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9.01.03 11:16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성남문화재단(대표이사 박명숙)의 독립영화제작지원작 <벌새>(김보라 감독)가 베를린국제영화제 초청이라는 기쁜 소식으로 새해를 열었다.

 

성남문화재단 독립영화제작지원작 중 2016년 장편 지원작인 <벌새>가 오는 27()부터 17()까지 개최하는 제69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제너레이션(Generation)’ 부문에 초청됐다.

 

<벌새>가 초청된 제너레이션 부문은 아동과 청소년의 성장기를 담은 영화들을 대상으로 전 연령 대상의 제너레이션 케이플러스(Generation Kplus)14세 이상 관람의 제너레이션 14플러스(Generation 14plus) 경쟁부문으로 나누어지는데, <벌새>는 제너레이션 14플러스 8편에 포함됐다.

 

<벌새>는 성수대교가 붕괴된 1994년을 배경으로 10대 청소년과 전형적인 한국 부모 사이의 복잡한 관계를 통해 주인공의 성장기를 묘사한 작품이다.


201823회 부산국제영화제 아시아영화 경쟁부문인 뉴커런츠 부문에 초청, 넷팩 아시아영화진흥기구상과 KNN관객상을 수상한 데 이어 제44회 서울독립영화제 선택-장편부문에도 초청되어 새로운선택상을 수상한 <벌새>가 세계 3대 영화제인 베를린영화제 초청이라는 쾌거까지 이루며 성남문화재단 독립영화제작지원작의 끝없는 선전이 기대되고 있다.

 

성남문화재단은 2017년 장편 지원작 신동석 감독의 <살아남은 아이>에 이어 김보라 감독의 <벌새>가 연이어 국내 영화제 수상은 물론 해외영화제 초청이라는 성과까지 이루면서, 독립영화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길 바람과 동시에, 더 많은 우수한 작품을 만날 수 있는 지원을 이어갈 계획이다.김판용기자

 

[ Copyrights © 2017 웰빙뉴스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