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인물



퍼시스 목훈재단, 서울대학교어린이병원에 진료대기의자 기부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9.07.18 12:23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인공와우 수술, 언어치료 등 특정 질환에 대한 지원에서 더 나아가 병원을 이용하는 모든 환아와 가족분들에게 더 좋은 진료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본 기부를 결정하였습니다.”
퍼시스 비영리공인법인 퍼시스 목훈재단(이사장 손동창)이 병마와 싸우고 있는 환아와 가족을 응원하며 서울대학교어린이병원에 병원 내 진료대기의자 270세트를 기부했다. 기부 행사는 지난 7월 17일 ‘서울대학교어린이병원’에서 김한석 어린이병원장 및 후원회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하루 2,000여명의 외래 환자들이 진료를 받는 서울대학교어린이병원의 진료 및 대기공간에는 사용성이 떨어지는 노후된 의자들이 놓여 있었다. 이 어려움을 깊이 공감한 퍼시스 목훈재단은 이 공간을 이용하는 환아 및 보호자들을 위한 재단 기부를 결정하였다. 
여러 차례의 사용성 조사를 통해 개발된 안전하고, 편리한 다 인용 의자와 소파 등의 품목이 곳곳에 배치되었다. 
더불어 여러 컬러 조합으로 어린이병원을 찾은 어린이들에게 보다 따듯한 공간으로 재탄생 되었다.
퍼시스 목훈재단의 이러한 뜻 깊은 행보는 이번뿐이 아니다. 장학사업을 하는 데 있어서도 남다른 ‘철학’을 가지고 있다. 
장학금을 지급하는 데 있어 장학금 혜택이 비교적 적은 지방 고등학교, 대학교를 대상으로 하는 등 소외된 학생들을 먼저 고려하여 지급한 장학금이 총 23억원 상당이며 혜택을 받은 학생 또한 1,754명에 이른다.
이 밖에도 퍼시스 목훈재단은 평상시 강조해온 역사의식의 중요성을 기리기 위해 안중근 의사 기념관 건립 시 3억원 기부를 비롯, 윤봉길 의사 기념관 리모델링 사업, 동아시아 관점에서 본 왜란과 이순신의 업적을 재조명하는 연구 활동에도 지원을 하였다.
한편, 서울대학교어린이병원은 1985년 10월 개원하여 우리나라 소아 · 청소년 질환에 관한 전문적인 진료와 더불어 교육, 연구기능을 체계적으로 전담하는 최초의 어린이 건강 전문 의료기관이다.이창주기자
 

[ Copyrights © 2017 웰빙뉴스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