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빙 라이프



3월 14일부터는 귀어귀촌 전문가 ‘귀어닥터‘가 찾아갑니다!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9.03.17 08:54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와 한국어촌어항공단(이사장 최명용)은 3월 14일(목)부터 안정적인 귀어귀촌을 위해 ‘귀어닥터’를 통한 전문가 자문 서비스를 실시한다.
2017년부터 시작된 ‘귀어닥터’ 서비스는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귀어닥터와 초기 귀어귀촌 정착단계에 있거나 귀어귀촌을 희망하는 이들을 1대 1로 연계하여 어촌주민과의 융화방법, 수산기술 및 경영 비결 등에 대해 자문을 제공한다.
* 어업ㆍ양식기술, 유통, 홍보ㆍ마케팅, 토지ㆍ주택, 금융, 경영관리, 행정처리, 관광ㆍ서비스
올해 선발된 귀어닥터는 총 101명으로, 작년(78명)보다 23명이 늘어났다. 
특히 올해에는 귀어닥터가 가장 자신 있는 분야를 우선적으로 자문할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하여 전문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 이전에는 귀어닥터가 자문 가능한 분야를 신청할 때 제한 없이 신청할 수 있었으나, 올해부터는 가장 자신 있는 자문 분야 1∼2개를 선정하여 신청하도록 개선 
귀어닥터의 자문을 받기 원하는 초기 정착 귀어귀촌인 및 귀어귀촌 희망자는 귀어귀촌종합센터 누리집(www.sealife.go.kr)을 통해 신청하면 되며, 1인당 최대 10회*까지 무료로 자문을 받을 수 있다.
* 동일한 귀어닥터와는 최대 3회
장묘인 해양수산부 어촌어항과장은 “귀어닥터의 전문적인 자문이 귀어귀촌인들의 안정적인 정착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김판용기자
  
  
 

[ Copyrights © 2017 웰빙뉴스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