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저문화



가족과 함께 국립공원 걸어요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8.02.18 08:28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오대산 전나무숲길은 월정사 일주문부터 천왕문까지 1km구간(30분 소요)으로 오대천 사이로 도열한 아름드리 전나무가 천년 고찰 월정사를 지키는 장엄한 분위기를 내는 것이 특징이다.

설악산 주전골은 오색 약수를 지나 선녀탕~용소폭포로 이어지는 구간으로 기암괴석의 바위 위에 하얀 눈이 어우러져 웅장함을 더한다. 산행 후 근처 오색 탄산 온천에서 쌓였던 피로도 풀 수 있다.

경주 삼릉숲길(삼릉탐방지원센터∼용장마을·4km)은 소나무의 청량한 기운과 솔향기에 흠뻑 취할 수 있다. 또 용장사지 삼층석탑 등 경주 남산의 역사문화재, 최부자집 교촌마을과 연계한 전통문화 탐방도 즐길 수 있다.

내장산 아기단풍별길은 백암산과 쌍계루가 어우러진 설경이 매력적인 곳으로, 장성 곶감 등 인근의 특산물도 맛볼 수 있다.

무등산 무돌길은 무등산 자락의 마을과 마을을 잇는 아름다운 길이다. 풍암제에서 충장사, 등촌마을 돌담길까지 이어진 길이 가장 볼 만하며 겨울 정취를 한껏 느낄 수 있다.

김영래 국립공원관리공단 탐방복지처장은 국립공원 걷기 좋은 길에서 가족들과 소중한 추억을 만들기 바란다”며 “아울러 겨울철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자신의 체력에 맞는 적절한 탐방로를 선정하라”고 밝혔다.


 

[ Copyrights © 2017 웰빙뉴스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