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저문화



환절기 반려견 건강주의보, 올바른 돌봄 요령 소개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8.03.01 09:50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미세먼지와 건조한 날씨가 기승을 부리면서 사람과 마찬가지로 반려견에게도 세심한 관리가 필요한 시기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환절기를 건강하게 보낼 수 있는 산책과 실내놀이 등 반려견 돌봄 요령을 소개했다.

먼저 반려견과 산책하기 전, 미세먼지 지수를 확인해야 한다. 미세먼지로 대기 상태가 좋지 않은 경우에는 오랜 시간 밖에 머무는 것보다 20분 안팎의 짧은 산책이 바람직하다.

또한, 계속 걸어 다니는 것보다는 집과 가까운 장소에서 머물며 시간을 보내는 것이 좋다. 산책 후에는 신선한 물을 충분히 준다.

나이 든 개(노령견)처럼 면역력이 약한 경우나 호흡기 질환이 있는 경우에는 산책을 삼가야 한다.

산책 시간이 줄었다면 그 대신 다양한 실내 놀이를 제공한다.

반려견은 후각 정보를 활용하는 능력이 뛰어나다. 시중에서 판매하는 후각 활동(노즈워크) 제품이나 이불, 양말 등으로 간식이나 장난감을 숨기는 놀이는 반려견의 집중도가 높은 활동이다.

물고 당기는 놀이(터그놀이)나 공놀이, 간식을 이용한 간단한 훈련은 반려견과 보호자가 교감을 나누게 하고 운동 효과뿐만 아니라 반려견의 행동풍부화1)를 돕는다.

외부 습도가 낮은 환절기에는 실내 또한 건조해지기 쉬우므로 실내 습도 조절에 각별히 신경을 써야 한다.

실내가 지나치게 건조할 경우, 반려견의 피부 각질이 유발될 수 있으므로 하루 한 번 이상 빗질해주며 피부 상태를 확인한다. 

가습기로 실내 습도를 조절해 코가 건조해지지 않도록 살피고 마시는 물의 양이 늘어나므로 깨끗한 물을 충분히 공급할 수 있는 급수기를 준비한다.

농촌진흥청 축산환경과 우샘이 농업연구사는 “환절기 반려견을 건강하게 돌보기 위해서는 적절한 운동과 영양 공급, 그리고 기후  특성에 맞는 관리가 필요하다.”라고 전했다.

 

[ Copyrights © 2017 웰빙뉴스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