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저문화



추석명절 !! 지역화폐(하머니) 구매 시, 9~10월 10% 인센티브 지원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9.08.30 11:51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하남시는 시 승격 30주년 기념 및 추석 명절을 맞아 하머니(지역화폐) 인센티브 10% 지원을 9~10월 두 달간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하머니는 지난 4월30일 지역화폐를 발행한 이후 1인당 구매 경기도 1위를 기록하며 시민들에게 많은 호응을 받고 있다.
시는 당초 일반발행 목표액 40억을 조기 달성했으며, 현재 연말까지 일반발행은 판매액을 100억 이상 예측하고 있다.
일부 지역 상권에서는 이러한 성과가 지역경제선순환으로 연결될 수 있는 유인책이 필요하다는 자각과 함께‘하남형 지역경제 활성화 모델’을 만들어 가는 작업이 진행 중이다.
석바대상점가에서는 9월 한 달간 하머니 카드로 결제하는 고객에 한하여 10% 할인 판매를 실시할 계획이다.
2017년 개설된 석바대상점가는 의류, 청과물, 채소, 음식점 등 70여개의 점포로 이루어져 있으며, 최근 도시재생사업등과 맞물려 상권 활성화를 위한 자생의지를 강하게 보이고 있다.
하홍모 석바대상점가 상인회장은“이번 행사를 계기로 시민들이 우리 상점가를 많이 방문해서 인지도도 높이고, 상인들의 영업이익이 증대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하머니카드로 석바대상점가에서 결제를 하면 市(시)에서 주는 인센티브 10%에 상인들이 제공하는 가격 할인 10%를 합쳐 최대 20%까지 소비자가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면서 지역화폐 사용 꿀 팁을 소개했다.
김희태 일자리경제과장은 “올해 처음으로 지역화폐 사업이 시작되었으나, 각 분야의 시민들이 적극적으로 동참해주시고 호응해주셔서 기대 이상의 성과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관내 금융기관의 적극적인 참여로 오프라인 판매처 28개를 기록했으며, 지역상권이 하머니 사용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지역화폐 활성화에 앞장서고 있다”며,“하머니(Ha-money) 네임의 당초 취지인 모든 계층과 지역 시민들이 화합을 이뤄 지역경제의 하모니(Harmony)를 이루자는 의미와도 잘 부합된다”고 하였다.김판용기자

 

[ Copyrights © 2017 웰빙뉴스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