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빙탐방/환경



다기능성 미생물 ‘바실러스 서브틸리스’ 균주 기술이전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8.12.27 06:32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경기도농업기술원은 다기능성 신미생물 균주의 특허출원을 완료하고 민간 생산업체에 기술 이전했다고 27일 밝혔다.

기술 이전하는 미생물 균주는 작물의 생육 촉진 및 병에 대한 억제 효과가 있을 뿐만 아니라 퇴비장에서 사용 시 암모니아 냄새를 현저히 경감할 수 있는 등 다양한 기능성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농기원은 앞서 2017년부터 다기능성 미생물 균주를 개발하기 위해 전국의 유기농 작물 재배 토양과 유기농으로 사육한 염소, 토끼 등의 분변 시료를 채취, 유용 미생물 탐색 및 연구를 추진해 다기능성 미생물 균주를 발견해 특허출원을 마쳤다.

기술이전을 받은 ㈜우림바이오 홍석일 대표는 “이전한 균주를 이용하여 친환경 농업에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기능성 미생물제를 개발하고 싶다”면서 “가장 먼저 퇴비장의 냄새를 억제하는데 이 미생물 균주를 활용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김석철 경기도 농업기술원장은 “친환경 농업에서 유용 미생물 균주는 활용성이 아주 높다”면서 “친환경 농업현장에서 많이 활용되고, 또 퇴비장에서의 고질적인 냄새 문제도 해결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김판용기자



 

[ Copyrights © 2017 웰빙뉴스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