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빙탐방/환경



남양주 묵현천 ‘홍수피해 걱정 끝’ 수해 상습지 개선사업 준공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9.01.16 07:24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남양주시 묵현천이 수해예방 능력이 강화된 하천으로 재탄생했다
.

경기도는 지난 20137월부터 추진해온 남양주시 묵현천 수해 상습지 개선사업을 착공 5년 만에 준공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준공된 남양주시 묵현천 수해 상습지 개선사업은 남양주시 화도읍 차산리 및 창현리 일원 3.73km 하천 구간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지난 20137월 공사 착수 후 201812월 준공을 마쳤다.

총 사업비로 363억 원이 투입됐다. 하폭확장에 따라 교량 2개소를 재 설치함은 물론, 제방 및 호안 등을 정비하고 원활한 내수배제(저류조 등의 물을 배출하는 작업)를 위한 배수구조물 30개소를 설치해 하천의 재해예방 기능을 한층 더 강화했다.



특히 이번 사업이 완료됨에 따라
, 50년 빈도 홍수발생 시 묵현천 수위상승에 대한 제방안정성을 확보하고, 제내지(하천 제방에 의해 보호되는 지역) 측의 근본적인 홍수 피해예방과 치수 안정성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뿐만 아니라 집중호우로 인한 홍수 발생 시 통행이 차단되곤 하던 무시울교 (L=48m)와 창현2(L=53m)의 재 가설 작업을 실시해 도민의 통행 편의 증진에도 힘썼다.

아울러, 제방 관리용 도로를 평상시 산책로로 사용함으로써 지역주민들의 여가활용 및 건강관리를 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다.

박윤학 도 하천과장은 이번 사업의 목적은 이상 기후변화에 대비한 국토의 홍수대응능력 향상과 친환경적인 하천 환경 조성이라며 도민의 하천 편익 제고를 위한 지방하천 정비사업을 지속적으로 내실 있게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김판용기자

 

[ Copyrights © 2017 웰빙뉴스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