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빙탐방/환경



바다의 구조대 ‘혹등고래’를 아시나요?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9.11.10 10:15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전 세계 바다를 누비며 회유하는 해양 포유류인 ‘혹등고래’를 11월의 해양생물로 선정하였다.
혹등고래는 긴수염고래과에 속하는 대형고래로, 평균 몸길이가 15m, 체중이 약 30톤에 달한다. 등 위에 혹 같은 등지느러미가 있어 혹등고래로 이름 붙여졌다. 
위턱과 아래턱에 혹들이 산재하고 하트모양 꼬리를 가진 것이 특징이며, 배를 제외하고 전체적으로 검은색 또는 암회색을 띤다. 극지방에서 3~4개월 동안 소형 어류, 동물 플랑크톤, 크릴 등을 먹이로 섭취하고, 나머지 기간에는 먹이를 먹지 않아 ‘간헐적 먹이 섭취’를 한다.
큰 몸집에도 불구하고 물 위로 뛰어오르기도 하며, 온순하고 활발한 성격을 가져 인기가 많은 해양동물 중 하나다. 또한, 보호본능이 강한 바다의 수호자로 지난 2009년에 남극 바다에서 범고래의 공격으로부터 위기에 처한 빙하 위의 새끼 물범을 배 위에 올려 구조하는 사진이 촬영되었고, 2017년에는 남태평양 쿡(Cook)제도 연안에서 상어 접근을 감지한 혹등고래가 여성 다이버를 보호해 화제가 되기도 하였다.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고래사냥 암각화인 우리나라 ‘울산 반구대 암각화’에 혹등고래 포경 모습이 새겨져 있는데, 이를 통해 신석기시대에도 혹등고래가 우리나라에 나타났음을 확인할 수 있다. 현재는 오호츠크해부터 태평양 서부를 따라 일본 남부까지 회유하는 무리가 있으며, 우리나라에서는 2~3년에 한 번씩 발견된다.
연안을 천천히 유영하는 습성 때문에 포획이 쉬운 혹등고래는 개체수가 줄어 국제적으로 멸종위기에 처했지만, 1986년 국제포경협회(IWC)에서 전 세계 모든 고래의 상업포경을 금지하는 등 국제사회의 보호 노력으로, 현재는 개체수가 지속적으로 증가하여 북태평양에는 약 2,000마리가 개체식별로 확인되었다. 
해양수산부에서는 혹등고래의 개체수 회복을 위해 「해양생태계의 보전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2007년부터 혹등고래를 해양보호생물로 지정하여 관리하고 있다.
해양보호생물인 혹등고래를 허가 없이 포획하거나 유통시키는 행위는 원칙적으로 금지되며, 이를 위반할 경우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혹등고래를 비롯한 해양보호생물에 관한 자세한 정보는 바다생태정보나라 누리집(www.ecosea.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판용기자
 

[ Copyrights © 2017 웰빙뉴스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