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송어축제, 22일 오대천 일원에서 개장


김판용 기자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8.01.27 23:42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2018 동계올림픽이 열리는 고장 강원도 평창을 무대로 제11회 평창송어축제가  2월 25일(일)까지 66일간 평창군 진부면 오대천 일원에서 열린다. 

2007년부터 매년 12월이면 어김없이 열리는 평창송어축제에서는 눈과 얼음, 송어가 함께 하는 겨울 이야기를 테마로 다채로운 행사가 펼쳐진다. 

특히 올해 평창송어축제는  2월 9일에 개막할 평창동계올림픽 때문에 어느 해보다 더욱 특별하다. 
이번 평창송어축제는 대관령눈꽃축제와 함께 2018 평창윈터페스티벌이라는 이름으로 개최된다. 평창송어축제는 평창윈터페스티벌의 제1축제장이며, 대관령눈꽃축제가 제2축제장이다. 

평창송어축제는 평창군 진부면 해발 700미터 고지대의 오대천 맑은 물 속에서 유영하는 송어를 얼음 구멍을 통해 낚아 올리는 손맛으로 수많은 강태공들을 매료시킨다. 

평창은 한류성 어류인 송어 양식에 최초로 성공한 지역이며 국내 최대 송어양식지로도 잘 알려져 있다. 송어는 연어과에 속하는 소하형 바닷물고기로 모천회귀성이 있어서 바다에서 2-3년 살다 부화한 하천으로 다시 돌아온다. 
평창의 맑은 물에서 자란 송어는 부드럽고 쫄깃쫄깃한 식감이 일품이다. 

평창송어축제에서는 가족 혹은 연인과 함께 송어얼음낚시, 송어맨손잡기 등 송어체험과 눈썰매, 스노우봅슬레이, 스케이팅, 얼음카트 등 다양한 겨울놀이 체험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다. 

또 새로 단장한 건물에서 싱싱한 송어를 재료로 한 송어회, 송어구이 등 다양한 먹거리도 즉석에서 먹을 수 있어 오감만족하는 겨울 축제의 진면목을 맛볼 수 있다.
 

[ Copyrights © 2017 웰빙뉴스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