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존, 1분기 연결 매출 605억 원 기록, 전년동기 대비 39.1% 증가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9.05.02 21:12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스크린골프 전문기업 ㈜골프존(215000, 대표이사 박기원)은 2019년 1분기 잠정 실적을 발표했다. 
1분기 매출은 605억 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39.1% 증가하였으며 영업이익은 152억 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44.9%가 늘었다.
이는 골프존 가맹사업 확대에 따른 시스템 판매 매출 증가와 마케팅 차별화가 주된 원인으로 분석된다. 
이와 함께 골프 인구수 증대 및 미세먼지 위험으로 바깥 활동이 줄어들며 실내에서 즐길 수 있는 스크린골프 라운드 수가 증가한 것도 실적 호조를 이끌었다는 평가다.
특히 독보적인 기술력을 선보이고 있는 가맹전용 상품 ‘투비전’ 시스템의 판매 성과가 1분기 매출 및 영업이익의 성장을 견인했다는 분석이다. 
현재 투비전의 영업 시스템은 4월 기준 전국 6000여 개를 넘어서며 가맹점 수도 가파르게 성장 중이다.
이처럼 2019년 1분기 실적은 최근 수년간 보여온 성장 둔화를 완전히 벗어나 새롭게 도약하는 골프존의 또 다른 성장 신호로 해석돼 눈길을 끈다.
2017년 본격적으로 시작한 가맹사업 골프존파크의 매장 수는 4월 말 기준 978개로 높은 성장세를 기록 중이며 상반기 내 1000호점을 돌파할 전망이다. 
뿐만 아니라 골프존은 대규모 GDR 직영사업을 통해 국내 골프연습장 시장에도 진출하고 있으며 수도권과 영남, 호남 지역으로 순조롭게 확장해 현재 17개의 매장을 운영 중이다.
골프존 문제해 기획실장은 "고객들에게 가맹전용제품인 투비전이 우수한 상품력으로 큰 사랑을 받으며 가맹점 개설이 가속화되고 있다"며 "앞으로도 현재 안착 중인 가맹사업과 함께 신성장동력으로 평가되는 GDR직영사업과 해외 사업이 지속적인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이창주기자
  
 

[ Copyrights © 2017 웰빙뉴스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