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은 물론 숙소, 항공, 관광지 예약과 결제까지 한 번에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8.01.23 23:22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경기도내 의료기관과 숙소
, 항공, 관광지 검색과 예약, 결제까지 한 번에 해결할 수 있는 외국인을 위한 의료관광 플랫폼이 이르면 오는 6월 선보인다.

이재율 경기도 행정1부지사와 한준성 KEB하나은행 미래금융그룹 부행장, 임태건 NBP(네이버 클라우드 비즈니스) 총괄상무, 오태경 가온넷 대표이사, 탁승제 경기국제의료협회장은 23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4차산업 기반 의료관광 클라우드 플랫폼 구축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의료관광 클라우드는 외국인 의료관광객 유치를 목적으로 하는 전문 의료관광 플랫폼이다. 도내 의료기관과 이용료는 물론 주변 관광·문화시설, 숙박업소 등 의료관광에 필요한 모든 정보 검색과 예약·결제서비스를 원-스톱 으로 제공한다.

협약에 따라 경기도는 도내 의료기관과 숙박업소, 관광 인프라 등 공공 데이터 제공과 전체 서비스에 대한 자문을, 외국인의료관광객 유치 병원 연합체인 경기국제의료협회에서는 각 병원에서 실시하는 의료서비스와 이용료 정보 제공과 참여병원 모집을 하게 된다.

 NBP는 클라우드 인프라 제공과 AI(인공지능), O2O(온라인과 오프라인 결합) 같은 4차 산업의 핵심기술, 빅데이터, 교통, 지도 등을 지원한다, KEB하나은행은 해외 점포를 활용한 의료관광 클라우드 서비스 홍보, 해외환자 환전 수수료 지원 혜택, 예약·결제 서비스를 담당하게 된다

가온넷은 클라우드서비스 사업의 총괄과 마케팅 지원을 맡기로 했다.

이번 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추진 중인 한국형 의료관광 클라우드 플랫폼 구축 사업의 하나다.

경기도를 비롯한 5개 기관은 상반기까지 시스템 구축을 완료하고 6월부터 시범사업에 들어갈 계획이며, 본격적인 서비스는 내년 초부터 실시할 예정이다.

이재율 경기도 행정1부지사는 세계적 경제성장 둔화 속에서도 보건의료산업은 연평균 5%이상 성장하는 고부가가치 미래형 산업이라며 이번 서비스가 해외환자 유치뿐 아니라 한국의 높은 의료수준과 첨단 IT기술을 해외에 알리는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 Copyrights © 2017 웰빙뉴스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